생활얘기2019.09.03 02:46

화창한 지난 토요일 200여평의 텃밭을 가지고 있는 리투아니아 현지인 친구가 초대했다. 2017년 여름 한국을 방문했을 때 선물 받은 들깨 씨앗을 올해도 그는 자기 텃밭에 심었다. 

"텃밭에 들깨가 무성하게 잘 자라고 있으니 언제라도 놀라와." 
"그러면 이번 토요일에 친구들을 불러 함께 한국 음식을 한번 해먹어 보자." 

이렇게 해서 그의 텃밭을 다녀왔다. 텃밭에는 내 주먹보다 두서너 배가 큰 토마토가 아주 탐스럽게 온실에서 자라고 있다. 금방이라도 토마토 한 개를 따서 먹고 싶을 정도로 붉은 색이 유혹한다.

온실 밖에는 한국에서 가져온 씨앗으로 심은 들깨가 무성하게 잘 자라고 있다.


쌈을 싸먹기에 아주 적당한 크기의 잎들이 대부분이다.


함께 초대 받아 온 리투아니아 현지인 친구 한 명이 깻잎을 따고 있다. 상큼하고 향긋한 깻잎 향이 참으로 좋다고 한다.


지난 7월 초 한국인들로부터 만드는 법을 배운 아내가 능숙하게 생깻잎김치를 만들고 있다. 


양념장이 좀 더 많았으면 좋았을 법한데 매운 맛에 익숙하지 않는 현지인들을 위해서다. 


한국에서 가져온 씨앗으로 심은 상추도 생깻잎과 함께 한 자리를 차지하고 있다.
 

한국에서 가져온 씨앗으로 심은 부추도 오이와 함께 시식자들을 기다리고 있다.


이날 삼겹살은 우리 부부가 준비했다. 고기 굽는 것을 원래 좋아하지 않지만 이날은 현지인들에게 한국 음식을 대접하는 날이기에 내가 맡아서 했다. 불어오는 바람을 피해 사과나무 밑에서 자리를 잡았다.


아내는 생깻잎에 삼겹살을 어떻게 먹는 지를 보여 주고 있다. 집에서 가져온 쌈장도 참으로 요긴했다.


이날 처음으로 먹어본 삽겹살과 깻잎이 아주 맛있다고 하는 친구의 말이 그의 밝은 표정에 그대로 녹아나고 있다. 


튀는 삼겹살 기름에 살갗이 순간 통증을 느꼈지만 한국에서 가져 온 씨앗으로 심은 깻잎으로 현지인들을 한번 대접하는 기회를 갖게 되어 좋았다. 친구는 깻잎을 마음껏 따가라고 해서 한 봉지 가득 따왔다. 덕분에 깻잎김치가 우리 집 밥상에 한동안 오를 것이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