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9.07.09 06:11

여름철 여기저기 출장을 다니다 보니 가족이 함께 할 시간적 여유가 없다. 
며칠 전 아내가 백화점에 있는 가게에 볼 일이 있다고 해서 동행했다. 
잠깐이면 된다고 했는데 아무리 기다려도 깜깜 무소식이었다.

슬며시 불평이 꿈틀거렸다. 아내를 찾아 나섰다.
백화점 안으로 들어가는 가니 
우연히 파란 광고 글자가 눈에 띄었다.
마치 웃음웃 자로 보였다.


바로 OK 글자를 수직으로 세워 놓은 것이다.



이날 본 광고다.



이렇게 상상해본 웃를 보면서 마음을 추스려 보았다. 
그렇더니 아내에게 불평하고자 하는 마음이 한 순간에 가라 앉았다. 
"아, 웃으니 만사가 OK로구나"라고 독백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활기찬 아침 좋은 글 보고 저도 웃습니다
    오늘도 행복하세요

    2019.07.10 06:50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