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9.10.14 21:12

모스크바 여행에서 빼놓을 수 없는 것이 바로 지하철 타보기다. 1200만명이 살고 있는 모스크바는 지하철 교통이 아주 편리하다. 1935년 개통된 모스크바 지하철은 현재 노선이 15개고 역이 265개다. 

표 구입하기가 쉽다. 목적지를 선택할 필요없이 표발매기에서 1회권을 구입해 개찰구에 대면 문이 열린다. 나올 때는 표를 돌려주거나 대지도 않고 그냥 나오기만 하면 된다. 막 떠나려고 하는 열차를 잡아 타기 위해 뛸 필요가 없다. 열차 배차간격이 보통 1-2분이기 때문이다. 이번 모스크바 여행에서 대부분 지하철을 이용했다. 집 앞 지하철 역사다.


답승장은 가운데가 뻥 뚫어 있다. 마치 자연채광을 받고 있는 여객선 격납고처럼 보인다. 


도심 지하철 역 승강장은 지하 깊숙히 건설되어 있다. 냉전 체제 시대에 적의 공습과 핵전쟁으로부터 방공호로 활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계단승강기가 있어 오르내리기가 수월하다. 특히 내려갈 때 오른쪽 줄에 서 있으니 비워 있는 왼쪽 줄로 수시로 사람들이 성큼성큽 내려간다.   


승객과 환승객들이 많기로 이름 난 키옙스카야 역(아르바츠코 포크롭스카야 선)이다. 1953년에 개통된 3호선에서 내려 만난 이 역은 "모스크바 지하철역은 그야말로 지하궁전이다"라는 말이 정말 과장이 아님을 확신할 수 있게 해준다.


하얀색 우랄 대리석과 도자기 타일로 만들어진 작품들을 통해 우크라이나 역사와 삶 등을 엿볼 수 있다.


연단 끝 벽에는 대형 모자이크 작품이 있다. 1654년 페레야슬라프 조약(러시아-우크라이나 통합) 30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1954년 만들어졌다. 지금은 두 나라 사이에 긴장이 팽배하고 있다.     


5호선 콜체바야 선의 키옙스카야 역이다. 벽은 우크라이나 전통 양식으로 고풍스럽게 장식 되어 있다. 


모스크바 지하철 1호선 소콜니체스카야 선의 콤소몰스카야 역이다. 거대하고 호화로운 샹들리에가 돋보인다.  


3호선 플로샤디 레볼류치(혁명 광장) 역이다. 1938년에 개통된 역이다. 이 역은 온통 조각상들로 장식되어 있다.  


단체 관광객들을 지하철 역 안에서 자주 만난다. 


요즘은 지하철 열차 안에서 쉽게 찾아볼 수 없는 책을 읽고 있는 소녀다. 


여기도 만지면 행운이 찾아온다고 믿는구나... 특히 수탉이 반질반질 빛나고 있다.  


어느 날 모스크바국립대학교가 위치한 참새의 언덕에서 케이블카를 타고 강을 건넜다. 우릴 안내한 알로나는 두 가지 안을 제시했다. 2018년 월드컵 축구 경기장 인근 공원을 산책할 것인지 아니면 순환선을 타볼 것인지였다.


여행 중 내가 좋아하는 일은 두 가지이다. 하나는 정처없이 거리를 걷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하염없이 세상을 바라보는 것이다. 우린 주저없이 순환선을 타고 모스크바를 둘러 보는 것을 택했다. 모스크바 지하철 14호선인 중앙 순환선은 원래는 화물용 철도 노선이었는데 2016년 여객용으로 개통되었다. 총 31개역으로 거리가 54km다.       


우리는 루즈니키 역에서 오후 3시에 탑승한다. 탑승장으로 다가오는 열차를 보니 깔끔한 최신형으로 보인다. 


맞다. 완전 최신형이다. 좌우로 좌석이 각각 한 줄에 두 자리다. 넓고 쾌적하고 조용하다. 몇몇 역을 제외하곤 빈자리가 자주 생긴다. 자전거를 놓을 수 있는 공간도 마련되어 있다.


소련 시대 때 지어진 낡은 건물이 군데군데 시야에 들어온다. 


러시아 경제 발전을 잘 보여주는 모스크바 국제비즈니스센터도 차창 밖으로 보인다.


탑승한 루즈니키 역 한 정거장 앞인 쿠투조프스카야 역에서 오후 4시 35분에 내렸다. 꼭 1시간 30분이 소요되었다. 이 순환선은 지하가 아니고 지상이다. 타고 내리는 모스크바 시민들을 만나고 차창 밖으로는 모스크바의 여러 지역을 두루 둘러 볼 수 있다.  


모스크바 지하철은 일일 평균 승객이 7백만여명이다. 도심 지하철역들은 소련 흔적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모스크바 지하철은 거대한 역사박물관이자 미술박물관이자 조각박물관이다. 모스크바 시민들의 역동적인 삶과 함께 지하 예술세계를 감상하고 싶은 사람은 몇몇 도심 지하철역을 꼭 가보길 권한다. 한편 시간적 여유가 많아서 멍하니 모스크바 세상을 구경하고 싶은 사람은 순환선을 타보길 권한다.


이상은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8편입니다. 
초유스 모스크바 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 11편 | 12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