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8.12.17 04:54

지난 11월 한국 방문 때 대구를 다녀왔다. 2박 3일의 짧은 일정이었지만 꼭 한번 가보고 싶은 곳이 있었다. 바로 대구에 있다는 김광석길이다. 대구에서 초등학교에서 고등학교까지 졸업해서 웬만한 곳은 거의 알고 있어서 쉽게 찾아간다. 반월당역에서 내려서 수성교쪽으로 걸어갔다.   


큰 거리에서 70-80년대 모습은 찾아볼 수가 없었지만 유신학원, 경북사대부고 등은 옛날 추억을 떠올리기엔 충분했다. 이어서 수성교 앞 방천시장으로 들어가니 김광석길이 나왔다.     


알고보니 그 길은 바로 신천 둑방 옆으로 쭉 이어지는 길이었다. 옛날 이 둑방길은 종종 학교에서 집으로 돌아가는 길이었다. .  


같은 시대에 살았던 그가 "서른 즈음에"라는 노래를 부르지 말고 "예순 즈음에" 혹은 "일흔 즈음에"라는 노래를 불렀다면 여전히 의미있는 노래를 우리 세대에게 불러주고 있을텐데라는 망상에 빠져 보았다. 맑은 웃음을 띠고 있는 김광석 조각상에서 한국 방문에 동행한 폴란드인 친구과 기념 촬영...  


이날 김광석길을 걸으면서 떠오르는 장면이 하나 더 있었다. 지난해 여름 서울에서 열린 세계에스페란토대회 때 열린 공연이었다. 스웨덴에 거주하면서 에스페란토 가수로 활동하고 있는 좀아르트와 나타샤(부부)가 이때 김광석 노래를 불렀다. 

국제어 에스페란토로 듣는 김광석의 "바람이 불어오는 곳(Al la loko de kie blovas vent')"과 "일어나(Levu vin)"을 아래 소개한다.


한국에서 공연하니 김광석 노래를 선택해 직접 에스페란토로 번역해 노래를 불렀다. 공연 중 귀에 익은 김광석 노래가 에스페란토로 불려지자 한국 참가자들은 깜짝 놀랐고 많은 박수로 그 정성에 화답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