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8.11.30 16:15

11월 초중순 한국 방문 때 1991년부터 알고 지내는 폴란드인 친구가 동행했다. 그의 직업은 전기설계사다. 발전소나 대규모 시설물의 전력이나 전기를 설계한다. 설계뿐만 아니라 전기 공사에도 능숙하다. 친척이나 지인들의 주택 전기를 설계해줄 뿐만 아니라 배선 공사까지 해주었다.  

때마침 머물고 있는 집에 전기 배선 공사가 필요했다. 대충하자면 아주 간단한 작업이다. 옥외 배전함부터 건조기가 놓일 위치까지 전기선을 배선하는 것이다. 필요한 길이의 전기선을 구입해 작업을 개시하면 될 듯한데 그는 종이와 연필로 설계부터 했다. 아, 이래서 직업은 못 속인다고 하는구나... 

그의 작업 목록을 살펴보았다.
1. 노출된 기존 전기선와 새로운 전기선을 쫄대나 보호관에 넣어 정리한다
2. 전등 두 구를 추가로 설치하고 기존 전등 하나도 다른 두 구와 동일한 것으로 교체한다
3. 전기선을 정리함에 넣는다
4. 다수의 콘센트를 설치한다
5. 스위치를 설치한다 

이렇게 해서 필요한 물품을 구입한 후 작업에 들어갔다. 아침 식사 후 시작해 오후 늦게야 작업이 끝났다. 대충 전기선을 노출해 연결할 경우 1시간도 채 안 걸릴 듯한 작은 공사가 여러 시간에 걸치는 큰 공사가 되어 버렸다.                 

옥외에 있는 배전함에 전기선을 연결하고 있다.
  

이왕 전기선을 설치하는 겸에 옥외등을 추가로 설치하는 것이 좋겠다고 해서 양방향에 전등을 달고 있다. 



나도 조수 역할을 톡톡히 했다. 전기선 쫄대를 벽돌에 고정시키는 일이다. 지금껏 거의 해본 일이 없었던 경험이다. 덩달아 나도 성취감을 맛보았다.


전기선을 정리함에 넣어 아주 깔끔하게 전등 두 구를 달고 있다.


새로 단 전등 두 구가 밤에도 옥외에서 쉽게 일을 할 수 있도록 해줄 것이다.


기존 전기선과 새로운 전기선을 함께 쫄대에 넣어서 철판벽에 고정시켰다.


자투리 판자를 이용해 콘센트를 벽에 고정시켰다.


이날 공사의 결과물로 동일한 전등 세 구가 빛을 발하고 있다.


공사를 다 마친 후 "만세" 주먹을 높이 들고 있다. 처음으로 외국 땅에서 전기공사를 만족스럽게 끝냄으로써 느끼는 기쁨이 우러난다. ㅎㅎㅎ


아뿔사 옥의 티가 나왔다. 바로 스위치다. 지천명의 나이에 이르니 글자가 옆으로 90도 누워져 있는 것이 안 보인 듯... 사실인즉 유럽식 스위치 방식에 익숙해져 있기 때문이다. 유럽은 대부분 스위치 위치가 상하 수직으로 되어 있다.  


이에 반해 한국에서 본 스위치는 좌우 수평으로 되어 있다. 


뜯어서 한국식으로 스위치를 다시 설치할까 고민하다가 유럽인이 전기공사를 했다는 흔적을 남기는 것도 좋겠다라는 생각에 그대로 놓아 두었다. 이날 유럽인 친구가 전기공사를 하는 것을 옆에서 도와 주면서 관찰한 것은 대충대충 할 수 있는 일임에도 불구하고 비바람에 전기선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고 반듯하게 쫄대를 벽에 고정시키는 등 사전 준비부터 원칙대로 철저하게 한다는 것이다. 그야말로 대충대충이 없었다. 이날 전기공사는 한국 방문의 보람 있는 추억거리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