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8.11.08 16:14

11월초부터 잠시 한국에 머물고 있다. 전라북도 정읍군에 있는 내장산을 최근 다녀왔다.


30여년 전 30여년을 한국에 살면서 유명하다고 말만 들었던 내장산의 단풍 구경을 한 번도 하지 못했다. 이번에 좋은 기회가 생겼다. 아침 10시경 정읍시에서부터 내장산 입구까지 평일임에도 교통체증이 심한 것을 보니 "역시 내장산 단풍이구나!"를 느꼈다. 산 속에 있는 단풍은 벌써 색이 바래 있었지만 입구에서 내장사까지 들어가는 진입로와 그 옆에 있는 개울가 단풍나무는 여전히 탄성을 자아내는 색과 빛깔을 지니고 있었다.


붉고 붉은 단풍은 카메라뿐만 아니라 눈 속에 담아서 늘 보고 싶을 정도이다. 


한 그루의 단풍나무에 빨강에서 노랑까지 여러 색의 단풍이 조화롭게 햇살을 받고 있다.


일행 중 한 분이 함께 온 폴란드 친구를 기념으로 사진을 찍어주고 있다. 


이번에 처음 알게 된 사실이 하나 있다. 바로 고로쇠나무다. 내가 살고 있는 발트 3국에도 단풍나무가 많이 자라고 있다. 대부분 이 단풍나무는 노랑색을 띠고 있다. 



그런데 지금껏 단풍나무를 알고 있던 이 나무가 단풍나무가 아니고 고로쇠나무(acer mono maxim; 고로쇠나무 단풍을 구경할 수 있는 글은 여기로)라는 사실을 처음 알게 되었다. 물론 단풍나무과에 속한다. 고로쇠는 주맥을 중심으로 옆맥이 4개이고 잎이 단풍보다 훨씬 크고 길다. 손바닥 모양이다. 


위 사진에서 보듯이 아 이래서 사람들이 인산인해를 이루어 내장사 단풍 나들이를 하는구나!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