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08. 10. 12. 15:40

리투아니아엔 요즈음 하루하루가 달라지게 낮의 길이가 짧아지고 있다. 서쪽 창문 너머 늘어서 있는 나무들 위와 사이로 떨어지는 해에서 비치는 햇살은 구름과 어울러 황홀한 빛을 자아낸다.

해는 서쪽에서 남쪽으로 이동하면서 매일매일 나무를 교체하고 있다. 그날 저녁 낙점을 받은 나무는 더욱 고운 색깔을 내는 듯하다.

이처럼 리투아니아에선 일출의 장관은 보기가 어려워도 이렇게 아름다운 일몰풍경은 흔히 볼 수 있다. 리투아니아에서 만난 일몰풍경을 사진에 담아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야자수 너머 일몰을 보는 것 같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심 언덕 위에서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차를 타고 가면서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도심 건물 사이로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파트 창문 너머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파트 창문 너머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아파트 창문 너머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호수에서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바다에서 만난 일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빌뉴스 도심 저녁풍경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빌뉴스 도심 저녁풍경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