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북유럽에 속하는 발트 3국은 주로 관광철이 여름철이다. 4월 하순에 시작해 11월 중순에 끝난다. 인근 나라 관광객을 제외하고 겨울철에 이곳을 찾는 단체 관광객들은 매우 적다. 

이유는 간단하다. 우선 해가 짧다. 아침 8시경에 해가 뜨고 오후 4시경에 해가 진다. 또한 맑은 날이 드물다. 대부분 잿빛 구름이 하늘을 덮고 있다. 기온도 낮다. 대체로 영하 5-10도 내외의 날씨이지만, 때로는 영하 20도 내외의 날씨가 여러 날 지속되기도 한다.


1월 중순 발트 3국을 둘러볼 기회가 생겼다. 다행히 혹한의 날씨가 지난 후였고 영하 2-5도 내외의 비교적 따뜻한 날씨였다. 

눈 덮인 대지와 도심을 둘러볼 수 있었고 해가 긴 여름철에는 보기 힘든 도심의 야경을 마음껏 즐길 수가 있었다. 12월과 1월 초순에는 크리스마스 장터를 구경할 수도 있다. 

먼저 에스토니아의 관광명소들을 사진으로 소개한다.

▲ 전망대에서 바라본 탈린 구시가지와 항구 

▲ 톰페아 언덕 국회의사당 

▲ 구시청 광장엔 여전히 크리스마스트리가 불빛을 밝히고 있다.

▲ 카테리나 골목길 

▲ 에스토니아 민속촌 

▲ 부엌을 봐라 박물관에서 바라본 네브스키 성당(상), 네브스키 성당 야경(하) 

▲ 덴마크 왕의 정원 - 유령이 불쑥 나올 것 같은 분위기 ㅎㅎㅎ 

▲ 검은머리 길드 회관  

▲ 합살루 해변 겨울철(상), 여름철(하) 

▲ 패르누 해변 - 밀려온 얼음 조각으로 누군가 탑을 만들어놓았다.

날씨와 일조시간에도 불구하고 겨울철에 한번 방문할만하지 않을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상당히 낯선 전경이네요. 길드회관도 성당도 상당히 독특하고 멋있네요.. 얼음탑도 정말 신선합니다! 사진들을 보니 한번 꼭 가보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2017.01.22 12:4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아, 정말 아름답습니다.
    영하 10도 가까이만 가도 벌벌 떨고 집밖으로 나갈 생각이 안드는데, 북유럽을 겨울에 가는건 너무 엄두가 안나네요. 실제로 그곳 날씨는 서울에 비해 많이 추운지요.

    2017.01.30 17:37 [ ADDR : EDIT/ DEL : REPLY ]
    • 요즈음은 서울보다 여기가 더 따뜻합니다. 해양성 기후가 영향을 미치면 따뜻하고 대륙성 기후가 영향을 미치면 춥습니다.

      2017.01.31 06:2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