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6.11.28 04:01


스페인 마요르카내에서의 여행지 동선을 짤 때 공항이 있는 팔마(Palma)를 제일 나중으로 했다. 이유는 다른 도시에서 비행기를 타기 위해 공항으로 오는 날 혹시나 뜻하지 않은 일이 생길 수도 있기 때문이다. 비행기 타는 날은 가급적 공항 이동이 짧은 것이 좋다.

팔마에서 우리 가족이 제일 먼저 찾은 명소는 숙소에서 3km 떨어진 벨베르(Bellver) 성이다. 도보로 이동했다. 가는 길에 만난 항구 정박지에는 크고 작은 요트와 배가 셀 수 없을 만큼 빼곡히 있었다. 역시 팔마는 유명하구나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었다. 

* 항구 정박지엔 요트와 배가 빼곡히

좁은 주택가 골목길을 따라 뜰에서 피어나는 꽃향기를 맡으면서 벨베르 성이 자리 잡은 산정상으로 올라갔다. 숲 속에서 본 노란색과 붉은색이 공존하는 꽃은 스페인과 카탈루냐 깃발색을 떠올리게 했다. 위로 올라갈수록 시가지와 항구가 소나무 사이로 점점 그 모습을 드러냈다. 

* 골목길에서 만난 짙은 향내를 뿜어내는 꽃
* 스페인과 카탈루냐 깃발을 연상시키는 야생화

입장료 4유로를 내고 성 안으로 들어갔다. 팔마 도심에서 3km 떨어진 해발 112m 산정상에 자리잡은 이 성은 1300-1311년 아라곤과 마요르카 왕 하이메 2세가 방어요소를 갖춘 왕궁으로 지었다. 18세기에서 20세기까지 감옥으로 이용되었고 지금은 팔마역사박물관이 이곳에 자리 잡고 있다.

주로 성의 하층부 동굴에서 채굴한 사암으로 지어진 이 성의 가장 큰 특징은 원형으로 유럽에서도 보기 드물다. 성벽뿐만 아니라 내부 뜰까지도 원형이다. 동서남북을 가르키는 4개의 탑도 원형이다. 세 개의 탑은 성벽에 붙여 있고 북쪽 주탑은 해자 밖에 있다. 성과 주탑은 성의 옥상에서 다리로 연결되어 있다. 주탑은 포위 시 최후의 보루다.  

* 원형이 특징인 벨베르 성 구조도
* 바깥에서 본 벨베르 성
* 내부도 원형이고 반원형 아치가 가운데 우물로 향해 있다
* 2층으로 된 성과 뒷편에 보이는 주탑

성과 주탑 둘 다 해자로 둘러싸여 있고 성의 뜰에는 우물이 있다. 고딕 양식의 반원형 아치가 뜰로 향해 있다. 1층은 물품 저장소이고 2층은 왕실, 행사실, 성당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현재 2층에는 고대부터 20세기까지의 팔마 역사가 잘 정리되어 있다. 또한 팔마에서 태어나 로마 가톨릭교의 추기경이 된 안토니오 데스푸이그(1745-1813 Antonio Despuig)가 수집한 고전주의적 조각품과 문헌자료 등이 전시되어 있다.

* 2층 역사박물관의 한 전시실

올라오고 내려가는 데 발품을 팔아야 하지만 뭐니해도 으뜸은 벨베르 성의 옥상에 올라가 360도 팔마 시내와 항구를 내려다 보는 것이다. 

* 원형인 지붕을 따라 360도로 전망을 즐길 수 있다
* 팔마 시내와 항구를 카메라에
* 팔마 시내와 항구
* 돛대 뒤에 팔마 대성당이 보인다

돛대 뒤로 보이는 대성당을 향해 우리는 다시 도보로 걷기 시작했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9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