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6.11.25 22:28


알쿠디아에 머무는 동안 주변 관광명소를 찾아서 이젠 동쪽으로 이동했다. 카프데포르멘토르로 가는 구불구불한 뱀길에 대한 공포감이 아직 생생히 남아있어서 평탄한 도로를 선택했다. 먼저 35km 떨어져 있는 아르타(Artà)를 방문했다. 

* 아르타 요새

아라곤 왕국의 하이메 1세(1208-1276)가 1230년 이 지역의 마지막 이슬람 거점을 무너뜨린 산정상(Sant Salvador, 해발 182m)에 있는 요새에서 머물렀다. 모스크 자리에 1248년 가톨릭 성당이 세워졌고 현재의 성당은 1832년 르네상스 모델로 지어졌다. 이 성당에는 하이메 1세가 가져온 것으로 알려진 로마네스크식 마리아 목조각상이 모셔져 있다. 

* 마요르카를 정복한 하이메 1세와 무어인

멀리서도 보이는 산정상 요새를 찾기란 어렵지 않았다. 아르타 시청 근처 좁은 일방통행 도로에 차를 세워두고 언덕을 향해 올라갔다. 도중에 얼굴 머리 위에 장식으로 자라는 식물이 우리 가족의 발걸음을 잠시 멈추게 했다. 

* 얼굴 모양 도자기 화분에 식물이 자란다

잠시 올라가면 1573년 후기 고딕 양식으로 지어진 "예수의 변모" 성당이 나온다. 여기에서 180개 계단을 올라가면 요새다. 들어가자마자 마당에 우물이 보인다. 해발 182미터 산정상에 우물이 있다니... 과연 저 우물의 깊이는 어느 정도나 될까... 

* 쇠창살 무늬와 산정상에 있는 우물

요새는 9개의 탑과 1미터 두께의 벽으로 둘러싸여 있다. 벽난간을 따라 쭉 가면서 사방을 구경할 수 있다. 해발 500미터에 이르는 레반트(Llevant) 산맥이 펼쳐진 가운데 아르타 시가지를 제외한 곳은 아몬드나 올리브 농원 등이다. 멀리 지중해도 보인다. 요새 안에는 레스토랑도 있다.  
     
* 저 멀리 지중해가 보인다
* 산 아래 아몬드 농원
* "예수의 변모" 성당과 아르타 시가지

내려오는 길에 계단 옆 시멘트 벽에서 카멜레온 고양이를 만났다. 털색이 시멘트의 회색을 닮아 순간 깜짝 놀랐다.

"어, 여기 카멜레온 고양이!"

다음 행선지는 카프데페라(Capdepera). 아르타에서 동쪽으로 8km 떨어진 마을이다. 1300년 하이메 2세가 해안과 해상로를 보호하기 위해 세운 성이 남아 있다. 해발 162미터에 위치해 있다. 

* 성 입구에 있는 카프데페라 지도

좁은 골몰길을 따라 올라가니 아쉽게도 박물관 문을 닫을 시간이었다.  


* 골목길에 만난 풍경

성 밖에 바다가 보이는 전망대에서  경치를 보고 혹시나 성벽을 따라 돌아가면 주차장이 나올 것이라는 기대로 다소 험한 길을 걸었다. 그런데 삼면을 다 돌고 마지막 면을 돌려고 보니 길이 막혀있었다. 

아뿔싸...  바위와 덤불로 가득 한 길로 되돌아가야 했다. 아까운 시간 30분을 낭비하게 되었다. 이것이 이날 가장 어릭석은 짓이자 가장 기억에 남는 일이다.

* 험난한 성벽길, 인상적 나들이

푼타데카프데페라(Punta de Capdepera) 등대에서 산을 넘어가는 일몰을 구경하면서 이날 하루 일정을 마쳤다.

* 마요르카 동쪽 해안 등대에서 맞이한 일몰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7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