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6.11.25 22:26


담장 위 피마자가 향수를 불러일으키네 
호텔에서 렌트카 회사까지 택시탈까, 걸어갈까 우리 가족은 잠시 고민에 빠졌다. 구글 지도를 검색하니 거리는 2km이고 도보 소요시간은 30분이다. 새로운 곳에서는 빠른 여행보다는 느린 여행이 더 좋다는데 모두 동의했다. 걸어가면서 담장에서 스며나오는 꽃향기도 마시고, 이국적인 식물도 구경하고... 저가비행기를 타니 여행가방도 끌만 하기 때문이다. 

* 30분 도보를 선택한 우리 가족

어린 시절 한국에서 뜰에서 많이 보고 자란 분홍빛 분꽃, 기름을 짜서 등불을 밝히는 아주까리 열매가 주렁주렁 달린 피마자는 낯이 익어서 신기했다. 무거운 바나나 묶음을 받치느라 힘들어 축 느려진 듯한 바나나꽃은 이국적이라 신기했다. 

* 피자마(상)는 낯이 익어서 신기하고 바나나꽃(하)는 이국적이라 신기했다

구글 지도를 따라 이런 저런 구경을 하고 가는데 주택가 거리를 벗어나자 도로는 보행하기가 위험했다. 고속도로로 갈린 이쪽과 저쪽 지역 사람들 중 도보 이용자가 있을 법한데 전혀 고려되지 않은 듯 했다. 우리가 외국 도로사정을 모르고 불법 도보하는 듯했다. 저 앞에서 경찰차가 올 때 괜히 가슴이 두근두근... ㅎㅎㅎ 경찰차는 그냥 지나갔다. 차량 통행이 잠시 뜸할 때 "하나, 둘, 셋! 뛰자"라고 외치면서 달리는데 웃음이 나왔다.

렌트카 인수시 꼼꼼하게 사진 찍어놓아야
이번에 이용한 렌트카 사이트는 http://www.doyouspain.com/였다. 하루 렌트 비용은 종합보험료를 다 포함해서 30유로였다. 인터넷에서 한 달 전에 예약한 승용차는 오펠 코르사(Opel Corsa)였다. 현장에 가보니 우리가 선택할 수 있는 차는 시에트롱 C4(Citroën_C4)였다. 산알도로도 이용할 것이라 가급적이면 더 작은 차를 선택했는데 기대에 어긋났다. 코르사 길이 3.62m x 폭 1.53m x 높이 1.36m이고 C4는 길이 4.58m x 폭 1.76m x 높이 1.45m이다. 

* 렌트카에 작은 흠이라도 사진을 찍고 있다

사무실에 서류 작업을 다 마치니 직원이 승용차의 현재상태 점검표를 건네주고 차가 있는 위치를 알려주었다. 지금껏 여러 나라에서 렌트를 했는데 보통 직원이 차까지 동행해서 함께 차 상태를 확인하는데 이곳에는 렌트하는 사람이 혼자 차 상태를 확인하고 점검표에 기재해야 한다. 그리고 다시 사무실에 가서 점검표를 보여주고 서명을 받아야 한다. 아주 작은 흠이라도 꼼꼼하게 기재하고 사진을 찍어놓아야 나중에 시비거리가 생길 경우 유리하다. 우리는 새똥이며 뒷좌석 음료수 흔적까지도 사진 찍어놓았다.  

쇼팽과 상드가 머문 곳으로 유명한 발데모사 수도원
자, 이제부터 차를 몰고 본격적으로 마요르카 여행에 나섰다. 첫 도시는 발데모사(Valldemossa)다. 평평한 지대인 팔마(Palma)를 벗어나자 서서히 산이 가까워지고 오르막길과 구불구불한 길이 이어졌다. 도로 폭이 생각보다 훨씬 좁았다. 반대편 차선에서 차가 지나갈 때 운전석 뒷거울이 서로 부딪힐 것 같았고, 또는 조수석 뒷거울이 도로변 바위에 부딪힐 것 같았다.

* 트라문타나 산맥 안에 포근히 안겨있는 듯한 발데모사

트라문타나(Tramuntana) 산맥의 해발 400미터 중턱에 자리잡은 발데모사가 얼마나 유명한 지는 좁은 도로 좌우에 가득 세워둔 차들이 쉽게 말해주고 있었다. 중심가 도로나 주차장에 차를 세울 자리가 없었다. 그래서 약간 벗어나 곳에 다행히 자리를 찾아 사람들 물결에 흘러나갔다. 목적지는 카르투시오회 수도원이다. 처음에는 마요르카 제임스 2세 왕(1243-1311)의 거소로 지어졌고 1399년부터 1835년부터 카르투시오회 수사들이 거주했다. 지금은 성당, 박물관, 도서관 등으로 이용되고 있다. 

뭐니해도 이 수도원은 연인관계였던 폴란드 작곡가 프레데릭 쇼팽과 프랑스 여류작가 조르쥬 상드가 1838년 12월 20일부터 1839년 2월 13일까지 3개월 함께 머문 곳으로 유명하다. 이들은 건강이 좋지 않은 15살 상드 아들과 쇼팽의 요양을 위해 1838년 11월 8일 팔마데마요르카로 오게 되었다. 그런데 쇼팽과 상드가 결혼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을 알게 되자 가톨릭 신앙이 깊은 현지인들은 이들에게 호의를 베풀지 않고 이들이 주거지를 찾는 것을 어렵게 했다. 그래서 이들은 당시 버려져 있던 이 수도원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 파노라마로 찍은 수도원 건물 내 쇼팽 박물관 입구

병 악화에도 쇼팽은 이곳에서 왕성한 작품 활동
해상과 세관통과의 어려움도 불구하고 쇼팽이 애용하던 플라이엘(Pleyel) 피아노가 파리에서 이 수도원에 무사히 도착했다. 이 피아노를 치면서 쇼팽은 빗방울 전주곡(Plelude Op. 28)발라드 2번(Ballade No. 2, Op. 38)폴로네즈(Polonaises Op. 40)스케로초 3번(Scherzo No. 3, Op. 39)를 작곡했다. 이곳에서 왕성한 작품 활동을 했지만, 그의 병은 점점 악화되었다. 그를 왕진한 첫 번째 의사는 그가 죽었다고 하고, 두 번째 의사는 그가 죽어가고 있다고 하고, 세 번째 의사는 그가 곧 죽을 것이라고 말했다. 결국 이들은 마요르카를 떠나기로 결심하고 관세를 피하기 위해 아끼던 피아노를 현지 프랑스인에게 팔았다. 

* 수도원 4호실에 위치한 쇼팽 박물관

쇼팽과 상드와 그녀의 두 아이가 세를 내고 거주했던 수도원 4호실은 현재 박물관으로 꾸며져 있다. 당시 쇼팽이 사용했던 플라이엘 피아노, 악보, 쇼팽 흉상 등 쇼팽과 상드와 관련된 것들이 전시되어 있다. 수도원에 막 도착하니 박물관 직원이 문을 닫으려고 했다.
"10분 후에 문을 닫아요."
"그래도 꼭 보고 싶어요."

* 쇼팽이 사용했던 플라이엘 피아노(좌)와 전시물(우)

쇼팽의 폴란드 생가를 서너 차례 방문한 적이 있던 나로서는 비록 짧은 시간이지만 꼭 박물관에 들어가고 싶었다. 4유로를 내고 수도원의 긴 복도를 따라 4호실로 들었다. 수도원이라는 말에 폐쇄된 장소가 먼저 떠오르지만 입구 반대편에는 녹음이 짙은 정원이 있다. 여기서 바라보면 좌우 봉우리 사이로 저 멀리 팔마와 지중해가 눈에 들어온다. "폐쇄 속에서 이렇게 세상과 통하구나"라는 강한 느낌을 받는 순간이었다.

* 녹음 사이로 저 멀리 팔마가 눈에 들어온다

싱싱한 감, 귤, 무화과에 침이 절로 꿀꺽
수도원 앞 광장에는 남녀들이 쌍을 지어 흥겹게 춤을 추고 있었다. 수도원 앞 작은 공원을 산책한 후 골목길을 따라 전망대에 이르렀다. 사방으로 둘러싼 산의 중턱까지 농사를 짓고 있다. 주로 과일이나 열매 농사다. 올리브, 아몬드, 귤, 레몬 등등... 현관문 돌벽에는 성인들의 모습을 담은 타일이 붙어져 있거나 꽃이 피어있는 화분이 붙여져 있다. 거리 입구엔 수백 년이나 되는 거대한 기둥을 지닌 올리브 나무가 오랜 세월을 말해주고 있다.

* 돌벽에 붙어져 있는 성인 모습을 담은 타일(상)과 꽃화분(하)

딸아이는 바르셀로나에 살고 있는 카탈루냐 에스페란토 친구과 열심히 인터넷 대화로 정보를 얻도 있었다. 무슨 음식을 먹어야 하는지 무슨 과자가 좋다든지...

세워둔 차로 돌아가는 길에 작은 규모의 노천시장이 아직 열려 있었다. 감, 귤, 무화과, 포도 등이 발길을 잡았다. 이 모두 리투아니아에서는 자라지 않는다. 귤과 무화과를 샀다. 맛은 현지에서 직접 생산된 것이라 리투아니아에서 사서 먹던 것과는 비교가 되지 않았다. 마요르카에서 귤을 먹은 후 리투아니아로 돌아와 한 동안 귤을 사서 먹을 수가 없었다. 

* 현지에 직접 생산된 귤과 무화과를 먹으니 정말 달고 맛있었다

발데모사를 떠나 우리 가족은 남서에서 북동으로 이어져 마요르카 섬의 북쪽 지형 뼈대를 구축하고 있는 트라문타나 산맥을 넘어 서쪽 해변으로 향했다.
이상은 초유스 마요르카 가족여행기 2편입니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