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3국 관광2016.09.27 07:37

발트 3국에서 주로 리투아니아 버스회사들이 한국 관광객 단체를 태우고 다닌다. 가이드 일을 하다보면 여러 차례 함께 일하는 운전사들도 있다. 이럴 경우 참으로 편하다, 호흡이 잘 맞으니 일 진행이 순조롭다. 친분도 생기니 한국 음식이 생기면 운전사에게도 나눠준다. 

한 운전사가 엄지손가락을 치켜 세운다. 이번에는 무엇을 얻었기에...


동료 김수환 가이드가 선물한 볶음고추장이다.



나 경우엔 한국을 떠난 지 벌써 반반세기라 고추장을 먹으면 순간 기침이 나오고 속이 쓰리다.


*  사진제공: 가이드 김수환


 그런데 주변 유럽 운전사뿐만 아니라 지인들은 조금씩 그 매운 맛에 익숙해져 곧잘 먹는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