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르투(Tartu)는 인구 10만여명으로 에스토니아 제2의 도시이다. 1632년에 세워진 에스토니아 최고 명문 대학인 타르투대학교로 유명하다. 최근 이 도시를 방문했다. 시청광장에서 새로운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어 지나가는 사람들의 눈길을 끌었다. 


바로 절단 된 거대한 수도관에서 물이 펑펑~~~  쏟아내리고 있다. 



떨어지는 물 속에 투명관이 있어 물을 퍼올리고 있지만, 그래도 절단된 수도관이 더 눈에 확 띄게 되어 신기한 현상처럼으로 다가온다. 낯선 여행지에 만나는 이런 재미난 것은 여행의 즐거움을 더해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rtorwkwjsrj

    아, 이제품.... 한국에선 이미 10년도 전에 있었어요.
    지금은 다들 무덤덤해서 쳐다보지도 않아요.

    2015.09.26 10:4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