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5.01.28 08:54

가족 중 누군가가 여행이나 출장을 갈 때 남아 있는 가족은 행여나 돌아올 때 가져올 선물을 기대한다. 그래서 집 떠나는 사람의 선물에 대한 고민은 남아 있는 사람의 선물에 대한 기대만큼이나 깊다. 

한 지인은 늘 초콜릿을 선물로 산다. 초기에 그의 가족은 "뭘 이런 것을 선물로?!"라며 실망스러운 반응을 보였지만, 익숙해지자 "이번엔 어떤 초콜릿을 가져올까?" 기대감으로 차 있다고 한다. 

다른 지인은 쉬려고 여행가는데 선물 선택 고민으로 여행을 힘들게 할 수 없으니 아예 선물을 사지 않는다고 한다. 가족도 이젠 이를 당연히 받아들인다고 한다. 하기야 요즘 해외여행은 그 옛날 이웃 마실 나들이 가는 든한 기분이다.

이번 한국 방문을 앞두고 딸아이가 꼭 부탁한 선물이 있었다. 여권수첩이다. 딸아이는 직접 인터넷 검색을 통해 멋진 여권수첩을 봐두었다. 

* 딸아이가 부탁한 여권수첩


"아빠, 다른 것은 안 사도 되는데 꼭 이것은 사와야 돼, 알았지?"
"열심히 찾아볼게."

한국에서 기회 있을 때마다 기념품 가게 등에서 여권수첩을 찾아보았다. 어느 곳에서도 여권수첩은 없었다. 한국에서 출국일이 가까워지자 딸아이의 부탁을 들어주지 못한 것이 영~ 마음에 걸렸다. 

출국 전날 밤에 숙소 근처에 있는 재래시장을 둘러보왔다. 과일가게의 커다란 배가 눈에 확 들어왔다.
'바로 이거야! 이것이면 딸아이의 실망감을 다 잠재울 거야!'라며 흐뭇한 미소가 지어졌다.

일반적으로 농수산물 반입 절차는 까다롭다. 잠시 고민했지만, 수화물 가방 속에 넣어 만약 걸린다면 순순히 그 절차에 응하기로 했다. 이렇게 내 두 주먹보다 더 큰 한국 배 3개가 집까지 무사히 오게 되었다.


여행가방을 열자 딸아이는 다른 것에는 별다른 관심이 없었다. 오직 한국 배였다. 
"아빠, 정말 고마워! 아빠가 어떻게 내 마음을 그렇게 잘 알아? 아빠 짱이야! 나 오늘 대박이다! ㅎㅎㅎ"


몇 해 전 한국을 같이 방문했을 때 먹어본 후 딸아이는 한국 배를 지금껏 먹어보지 못했다. 대형상점이나 재래시장 과일 판매대를 지날 때 딸아이는 한국 배가 아주 먹고 싶다고 자주 말하곤 한다. 이렇게 모처럼 한국 배를 먹게 되었다.

* 씨를 버리기가 아까워 일단 화분에 심어놓았다.


"한국 배가 정말 맛있어?"
"세상에서 제일 맛있어."
"왜?"
"물이 많고 달고 사근사근 씹히는 맛이 정말 좋아!"
"여권수첩 못 사서 미안해."
"괜찮아. 이 한국 배가 최고야!"
"그렇게 생각하니 고마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시원한 배를 보니 침넘어 가네요.ㅎㅎ
    집에 배는 없고 딸기밖에 없어서.ㅎㅎ
    딸기라도 먹어야 겠어요.ㅎㅎ

    2015.01.28 11:3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 제가 침 넘어가네요... 이번에 전북 금마에서 딸기를 먹었는데...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딸기....

      2015.01.28 11:43 신고 [ ADDR : EDIT/ DEL ]
  2. 지나가다

    다정한 아빠의 선물 잘 보았습니다. 따님이 마음에 들어하셔서 보기 좋네요. 여권 커버 대신 배라니 어쩐지 미녀와 야수에서 막내딸 줄 장미는 챙겨들고 가던 벨 아빠 생각도 나서 마음 달달해지네요.
    다음에 한국에 오신다면 여권 커버는 서울 기준으로 큰 규모의 알파문구나 교보문고같은 대형서점안의 문구코너에 가시면 구하기 쉽습니다. 아니면 텐바이텐이나 1300K 같은 곳의 오프라인 매장을 찾아보시는 것도 쉽고요. 이쪽은 해외배송도 해주긴 하지만 배송비가 배보다 배꼽이라서요. 저는 이쪽 브랜드하고는 하등의 관계도 없고요. 다음에 혹시라도 한국 오실 때는 따님 원하시는 선물 들고 기쁜 마음으로 가셨으면 하는 마음에서 말씀드렸습니다:)

    2015.01.29 16:56 [ ADDR : EDIT/ DEL : REPLY ]
  3. 윤준

    전북금마라....아버지 고향이라 갑자기 생각이나네요.

    2018.04.30 04:4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