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첫면2015.01.08 06:00

며칠 전 리투아니아 은행을 다녀왔다. 요즘 여기 은행은 어느 때보다 사람들로 붐빈다. 왜냐하면 환전 때문이다. 아직 관광철 아닌데 벌써 환전이라니... 바로 유로 도입 때문이다. 리투아니아 는 2004년에 유럽연합에 가입한 이후로 2015년 1월 1일 0시 0초부터 19번째 국가로 공동화폐인 유로를 사용하게 되었다.

그래서 집에 소지하고 있던 리투아니아 화폐를 가져와 유로로 환전하는 일 때문에 사람들로 가득 차 있었다. 평소 번호판을 받고 약 5-15분 기다리면 은행 창구에 가서 일을 처리할 수 있었다. 그런데 이날은 30분이 지나도 내 번호를 부르는 신호음이 들지 않았다, 

* 요즘 리투아니아는 유로 도입으로 은행이 분주한 때


정확하게 50분이 지나자 내 번호가 전광판에 떴다. 갑자기 왼쪽 팔이 엄청나게 아파진 것을느겼다. 기다리면서 움직이지 않고 전화로 인터넷을 했기 때문이다. 이렇게 아파보기는 처음이었다. 그만큼 오래 기달렸다는 말이다.  

창구 직원한테 가서 일처리를 부과받은 숫자를 써서 보여주었다. 아래 사진에서 숫자 7과 1은 보통 한국 사람들이 쓰는 것과는 약간 다르게 표기했다. 숫자를 읽어가던 직원은 숫자 4에서 막혔다.

"이게 무슨 숫자?"

순간 내 뇌리 속에 '분명하게 숫자 4를 썼는데 왜 물어보지?', '뭐가 잘못되었지?'가 떠올랐다. 그리고 '아차, 이렇게 쓰는 것이 아닌데 주의심이 부족했네.'라는 대답이 떠올랐다. 


바로 위에 붉은 색으로 동그라미를 한 것이 숫자 4이다. 어떤 사람들은 한치의 의문도 일어나지 않고 숫자 4로 알 것이다. 그런데 숫자를 다루는 은행원이 이를 못 알아보다니...

허참~~~ 

그럼 리투아니아 사람들을 비롯한 유럽 사람들에게는 어떤 숫자 4 표기에 익숙해져 있을까? 



바로 왼편에 붉은 원 안에 있는 숫자가 일반적으로 이들이 표기하는 방법이다. 그런데 나에겐 이런 표기가 숫자 4가 아니라 9로 보여지는 경우가 더러 있었다.  40유로 달라는 쪽지를 보고 90유로를 주는 실수를 범할 수도 있다. 유럽 사람들 사이에 어울려 살면서 특히 숫자 1, 4, 7에 각별하게 주의를 해야 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  


이날 은행에서 숫자 4 표기를 겪어보니 20여년 전 한국에서 겪었던 일이 생각났다. 당시 유럽에서 3년을 꼬박 살다가 일 때문에 한국으로 돌아가게 되었다. 어느 날 필름을 사진관에 맡기고 인화할 수만큼 해당 필름에 숫자를 표기했다. 며칠 후 사진을 찾으려 갔는데 의외의 일이 기다리고 있었다. 
사진 봉투가 기대한 것보다 훨씬 두꺼웠다. 1장을 인화하라고 한 모든 사진이 7장으로 인화되어 있었다.
"아저씨, 1장 인화하라고 숫자 1(아래 사진 가운데)을 표기했는데 왜 7장을 인화했나요?"
"여기 봐요. 숫자 1이 아니라 숫자 7이잖아요."
"아, 제가 유럽에서 익숙해졌던 숫자 표기 때문이네요."

▲ 일반적으로 표기하는 숫자 1(왼쪽), 유럽 사람들이 흔히 표기하는 숫자 1(가운데), 유럽 사람들이 흔히 표기하는 숫자 7(오른쪽). 


한국의 사진관 아저씨가 가운데 숫자를 7로 읽었다. 사진관 주인은 내가 쓴 1자를 7자로 읽었던 것이다. 결국 이 1자 표기 때문에 사진값을 7배나 지불했다. 표기 실수에 대한 너무 비싼 수업료였다. 그 후 한국에서 1자를 쓸 때마다 조심하고 또 조심해야 했다. 1과 7, 그리고 4마저 현지 사람들이 익숙하게 쓰는 방법대로 해야겠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