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4.12.30 08:34

종종 대중교통을 이용하다보면 눈에 거슬리는 장면들을 목격하게 된다. 바르샤바-빌뉴스 국제선 버스에서 본 맨발이다. 한 여자 승객이 다른 승객 쪽으로 맨발을 통로에 놓고 있다.  



한번은 스페인 카나리아제도 푸에르테벤추라에서 버스 이동 중이었다. 차창 밖의 풍경을 즐기고 있는데 옆에 있던 아내가 봐라고 방향을 자꾸 가르켰다. 


한 여성 승객이 의자 사이로 팔을 넣고 자고 있었다. 빨간색으로 물들인 손가락을  마치... 



칙칙한 어둠 속에 아무 생각없이 이 장면을 봤다면 머리가 쭈빗쭈빗 섰을 것임에 틀림이 없다. 백주대낮에 보기를 잘했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