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피겨스케이팅 아이스댄스의 명맥이자 희망인 레베카 김(16세)과 키릴 미노프(21세) 조가 국제빙상경기연맹(ISU)이 주최하는 피겨스케이팅 그랑프리 대회에 최근 참가했다. 리투아니아에서 태어나 한국 국적을 가진 레베카 김과 러시아 국적의 키릴 미노프 조는 2012년부터 한국 대표로 국제대회에 출전 중이다.

이들이 이번에 참가한 대회는 지난 주말 러시아 모스크바 스포츠 아레나 러츠니키에서 열린 로스텔레콤(Rostelecom) 컵 대회였다. 이 대회는 ISU 대회 가운데 가장 권위 있는 그랑프리 시리즈 중 하나로 평가받고 있다. 

시니어 그랑프리 대회로는 처음으로 출전한 이들의 경기를 아래 영상을 통해 볼 수 있다. 이들은 쇼트댄스 46.14, 프리댄스 72.13를 합쳐 종합점수 118.27을 얻었다. 이제 막 시니어에 올라온터라 큰 성적은 이루어내지 못했지만, 앞으로 한층 더 노력과 경험을 쌓아서 점점 더 발전하길 기대해본다. 

1. 레베카 김 - 키릴 미노프 쇼트댄스 영상



2. 레베카 김 - 키릴 미노프 프리댄스 영상



이에 앞서 11월 7일 라트비아 리가에서 막을 내린 챌린저 시리즈 볼보컵 아이스댄스에서 이들은 쇼트 댄스 53.28, 프리 댄스 79.58을 합한 총점 132.86점으로 3위에 올랐다. 아래 영상에서 이 경기를 볼 수 있다.


이번주 금요일과 토요일에 또 하나의 권위있는 ISU 프랑스 그랑프리에 이들이 참가한다. 한 단계 한 단계 차근차근 밟고 올라가 팽창올림픽에서 대미를 장식하면 더할 나위 없겠다. 격려의 박수, 짝짝짝...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