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음첫면2014. 9. 29. 05:00

한국인이 외국에 살면 누구나 흔히 접하는 질문 중 하나가 있다.


"김치는 먹나?"
"먹지."
"사서 먹어 아니면 담가 먹어?"
"담가 먹지."

유럽에 산 지가 제법 되어서 김치 생각은 그렇게 간절하지 않다. 더욱이 매운 음식도 이제는 옛날처럼 잘 먹지를 못한다. 먹고 나면 속이 불편하다. 하지만 종종 라면 먹을 때 김치가 없으면 라면맛을 제대로 즐길 수 없다. 혹은 요리할 시간이 없어 식사해야 할 때 '아, 김치 하나만 있으면 후다닥 먹을 수 있을 텐데......'라고 아쉬워 하곤 한다.

우리 집에서 김치를 담그자고 재촉하는 이는 내가 아니라 리투아니아인 아내와 딸아이다. 딸아이는 김치가 매워서 먹지 않지만, 밥에다 김치를 발라서 즐겨 먹는다. 그래서 자주는 아니지만 이따금 생각날 때 김치를 담근다.    

담근 김치는 리투아니아인 친척들이 오거나 방문할 때 조금씩 선물로 준다. 이들이 우리보다 훨씬 더 김치를 찾는다. 일전에 친척이 방문했기에 조그만한 통에 김치를 담아주었다. 그 다음날 저녁 학교에서 강의를 마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그의 아내로부터 전화가 왔다.

"보내준 김치가 맛있어!"
"정말?"
"정말이지. 부탁 하나 있어."
"뭔데?"
"김치를 담가줘. 꼭 살게."
"김치 팔 정도로 김치를 담그지 못해."
"무슨 소리야! 정말 최고야."
"말은 고맙지만 아내에게 물어볼게."

집으로 돌아와 아내와 상의했다.
"친척에게 돈 받고 김치를 담가주는 것이 우리 성격에 어울리지 않아."
"맞아. 하지만 배춧값 등 원가도 있고, 우리가 따로 시간과 노력을 쏟아야 하니까 받아도 나쁘지는 않지."
"그 말도 맞는 말이다. 더욱이 그 친척 살람도 넉넉한 편이니까."

아내와 함께 난생 처음 팔 김치를 5킬로그램을 담갔다.
배추를 소금에 절이고, 나중에 양념에 배추를 버무리는 일은 내가 하고, 양념 만들기는 아내가 맡았다. 


"그런데 얼마를 받지?"
"주는 대로 받지."
"그래도 기준은 있어야 하지 않을까?"
"맛있다는 전제로 받고 그렇지 않으면 나중에 다른 것으로 보상해주면 어떨까?"
"동의!"


친척이 김치를 받으려 왔다. 맛을 보더니 아주 만족했다. 지갑을 열고 값을 지불했다.
아내가 원가를 제하고 나머지를 반반씩 나눠 각자 용돈으로 사용하자고 제안했다.

유럽에서 25년 살면서 이렇게 처음으로 김치 팔아 용돈까지 챙기다니 역시 살고 볼 일이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리투아니아에서 사시는군요.

    한국에서도 어머니들이 김치를 담가주시지 않으면 집에서 만들어 먹는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요?
    그래도 글 쓰신 분은 남자분이신 것 같은데, 만드실 생각을 다 하셨네요.
    저는 생각만 있지, 뭐... 주는 대로 먹는 편이라.

    리투아니아는 고등학교 때 펜팔 잠깐 했었는데, 그때는 한류고 뭐고 없었고, 인터넷도 없어서, 편지로 왕래했었는데, 세상이 20년 지나니까 확 달라졌네요.

    김치 만든 이야기 잘 읽었습니다.
    예전에 블로그 열심히 할 때는 가끔 들렸었었습니다. ㅎㅎ
    안녕히 계세요.

    2014.09.30 11:49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김치에 무와 마늘이 빠지면 유산균이 없다고 하더군요. http://article.joins.com/news/article/article.asp?ctg=12&Total_ID=6783738

    2014.10.01 00:08 [ ADDR : EDIT/ DEL : REPLY ]
  3. 왠지 흐뭇하군요. ^^
    잘 읽고 갑니다.

    2014.10.01 00:17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4. 유은진

    저도 뉴질랜드 워홀 갔을때 김치 담가 먹었는데 ㅎㅎㅎ
    소위 차이니즈캐비지로 담궜는데, 참 맛있더군요
    그이후 한국에와서 지금까지 김치가 제일 소중합니다.

    2014.10.01 16:28 [ ADDR : EDIT/ DEL : REPLY ]
  5. 얼마 받으신거죠 한국돈으로

    얼마 받으신거죠 .
    잘 몰라서요

    2014.10.01 17:09 [ ADDR : EDIT/ DEL : REPLY ]
  6. 잘 보고 갑니다~ ^^

    티스토리는 이웃 관리는 어떻게하는지 모르겠네요??
    자주 소통하며지냈으면 좋겠습니다.
    (답방100% ^^)

    2014.10.03 18:08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