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트3국 여행2020. 4. 22. 03:13

4월 21일 국경없는 기자회(RWB, Reporters Without Borders)가 "2020년 세계 언론자유지수"를 발표했다. 전세계 180개국을 조사해 점수를 매기고 순위를 정했다. 언론자유의 제약과 침해 상황이 중요한 기준이 된다. 점수가 낮을수록 언론자유도가 높다. 점수는 5등급으로 아래와 같이 나눠진다. 

하얀색: 00-15점 - 좋은 상황
노란색: 15-25점 - 만족스러운 상황
주황색: 25-35점 - 주목할만한 상황

빨간색: 35-55점 - 어려운 상황

검은색: 55점 이상 - 아주 심각한 상황 


이 지수는 언론 표현의 자유도를 측정한 것으로서 각종 현안에서 정치 자유의 척도로도 사용된다. 그러므로 순위는 대체로 정치적으로 선진국일수록 높고 후진국일수록 낮다. 한국은 42위로 아시아에서는 가장 높은 순위를 차지했다. 한국 주변 국가로 대만은 43위, 일본은 66위, 중국은 177위, 북한은 180위다. 


선진국들이 많은 북유럽과 서유럽 국가들은 대체적으로 상위권이나 중상위권다. 1위는 노르웨이, 2위는 핀란드, 3위는 덴마크, 4위는 스웨덴, 5위는 네덜란드다.



체코와 슬로바키아를 제외한 동유럽 국가들과 스페인과 이탈리아 그리고 슬로베니아를 제외한 남유럽 국가들은 언론자유가 주목할만한 상황으로 순위가 48위 이하로 한국보다 낮다. 루마니아 48위, 크로아티아 59위, 폴란드 62위, 그리스 65위, 헝가리 89위, 우크라이나 96위다. 언론자유가 어려운 상황에 놓인 국가로 불가리아 111위, 러시아 149위, 벨라루스 153위다. 

[유럽의 지리적 구분은 여기 글을 참고]


* 발트 3국에서 언론자유지수가 제일 높은 에스토니아의 수도 탈린 구시가지 모습


자, 그렇다면 50년 동안 소련 지배를 받아오다가 1990년대 초에 독립해서 자유민주주의 국가가 된 발트 3국의 언론자유지수는 어느 정도일까?


12.60점을 받은 에스토니아가 14위

18.56점을 받은 라트비아가 22위

21.19점을 받은 리투아니아가 28위


발트 3국 세 나라 모두 23.70점을 받아 세계에서 42위를 한 한국보다 언론자유지수가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