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08. 9. 29. 08:57

리투아니아에는 산이 거의 없다. 최고 높은 산이 300미터에 미치지 못한다. 하지만 북동지역에는 구릉지대가 많아 경사가 심은 곳이 더러 있다.

그럴 일은 없겠지만, 이런 경사진 곳을 올라가도 차가 더 이상 못 올라가면 어떻게 하지 괜한 걱정을 해보기도 한다. 이럴 때 생각하는 차가 있다. 바로 폴크스바겐이 생산하고 있는 스포츠 유틸리티 차량인 투아렉(touareg)이다.

지난 해 리투아니아 모터쇼의 단연 인기는 40도 경사 길을 거뜬히 오르고 내리는 투아렉 운전 시범이었다. 이 모습을 영상에 담아보았다. 배경 음악은 안드류스 마몬토바스(Andrius Mamontovas)의 노래 "사랑은 자유로워"(Meilė laisva)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