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5.26 07:46

딸아이 요가일래는 컵송 노래 부르기를 즐겨한다. 일전에 에스페란토 행사 모임에 우리 가족이 참가했다. 호숫가에 자리잡은 곳이라 평온하기 그지 없었다. 

새들이 지저귀는 곳에서 요가일래가 컵송을 부르기 시작했다. 새들은 그 지저귐으로 자연스럽게 반주자가 되었다, 


그런데 갑자기 벌이 마치 시샘을 한 듯 날아왔다. 



벌을 무서워하는 요가일래는 노래를 멈추고 달아났다. 미완의 노래는 행사가 다 끝난 후 참가자들의 요청에 의해 컵송을 불렀다.



이날 반응이 좋아서 요가일래는 내년에 엄마의 기타 반주와 함께 "음악학교 가족공연회"에 이 컵송으로 참가하기로 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박천일

    요가일래 많이 자랐네요^^ 울집 아들래미랑 비슷한 나이로 알고 있는데..중학교2학년(2000년생)인데 키도 178이고 몸무게도 80쯤 나가 이제 저보다 더 크네요,...ㅎㅎ 농구선수 한대서 지 엄마가 뜯어 말리고 있답니다^^

    2014.06.05 11:16 [ ADDR : EDIT/ DEL : REPLY ]
  2. 신명중

    와 요가일래 엄청컸네여..if two witches were watching two watch 이거말할때봤엇는데 ㅋㅋ

    2014.07.23 19:27 [ ADDR : EDIT/ DEL : REPLY ]
  3. 토마토

    노래 잘하네요. ! 재주꾼입니다!

    2017.07.20 21:3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