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4.05.04 05:29

매년 2년마다 유럽 리투아니아에는 '다이누 다이넬레'(Dainų dainelė, 직역하면 '노래 중 노래 한 곡') 노래 대회가 열린다. 이 대회는 1974년에 시작되어 40년이 지난 지금까지 변함없이 지속적으로 이어져 오고 있다. 

리투아니아 정부 교육부, 리투아니아 텔레비전 방송사, 그리고 츄를료뇨 예술학교가 조직한다. 참가는 유치원생부터 학생까지(3세에서 19세까지) 원하는 사람 모두이다. 지금까지 역대 참가자수는 총 20여만명이다. 리투아니아 인구가 320만여명이니 이는 엄청난 숫자이다. 

리투아니아 전국에 있는 60개 자치정부가 참가한다. 5000여명의 참가자는 4개 연령별로 나눠진다. 심사기준은 조음(調音), 음성, 노래 선곡과 해석, 예술성, 무대 태도이다, 만점은 25점이고, 절대평가다. 이 대회는 전체 다섯 단계로 구성되어 있다. 

1단계: 학내 경선
2단계: 시별 경선
3단계: 도별 경선
4단계: 전국 경선 (TV 중계: 2월말부터 5월말까지 매주 토요일)
5단계: 최종 입상자 TV 공연 (국립 오페라 극장)


이 대회에 요가일래도 참가했다. 5월 3일 4단계인 TV 공연을 하게 되었다. 아버지가 한국인인 요가일래는 심사위원들의 권고로 한국 노래 '반달'을 한복을 곱게 입고 불렀다. 

* 노래 지도교사(왼쪽), 요가일래, 악단장(오른쪽)

이날 반주는 방송국 악단이 했다. 악단장이 직접 반달을 편곡했는데 그 분위기가 특이해서 악보를 올려본다. 아래는 이날 방송국에서 촬영한 영상이다.


* 이날 TV 방송 화면은 여기에서 https://www.youtube.com/watch?v=ituyQE0WFIk

노래가 끝난 후 사회자가 다가와 즉석 인터뷰를 했다.
"요가일래, 안녕! 나는 한국을 방문했지만, 한국말을 배우지 못했다. 제목이 반달이라는 것은 알지만 무엇에 대해 노래했나?"
"이 노래는 토끼가 앉아 있는 반달에 대한 것이다. 돗대도 없고 삿대도 없지만 자신의 목적지 별을 향해 가고 있다. 내가 생각하기로는 모든 사람은 각자의 인생 목표를 가지고 있음을 이 노래가 시사하고 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너무 귀엽네요. 잘 보고 갑니다.

    2014.05.04 11:46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요가일래 파이팅!

    2014.05.05 02:06 [ ADDR : EDIT/ DEL : REPLY ]
  3. 동그라미

    요가일래 좋은 결과 기다릴께요.. 홧팅!

    2014.05.07 08:51 [ ADDR : EDIT/ DEL : REPLY ]
  4. 준여니

    편곡한 분위기가 뭔가 묘하네요 ㅎㅎ 화이팅!

    2014.11.16 01:16 [ ADDR : EDIT/ DEL : REPLY ]
  5. 제가 감수성이 워낙 풍부해서 그런지 막 울컥했어요..ㅋㅋ마지막에 요가일래가 한 말에 깊이 생각하게 됩니다. 편곡도 너무 환성적이에요!! 요가일래 파이팅!

    2014.12.06 00:21 [ ADDR : EDIT/ DEL : REPLY ]
  6. 글 잘 읽고 갑니다~ 요가일래 이뻐요~~^*^

    2015.03.06 21:30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