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4. 2. 18. 07:38

1월에 한국 방문한 주된 목적은 에스페란토 국제선방이었다. 내국인 38명과 7개국에서 온 외국인 19명이 참석했다. 선, 종교, 요가 등 다양한 주제로 한 강연들이 열렸다. 한국음식 김밥 만들기 체험도 아주 좋은 반응을 불러일으켰다. 

요리 선생님의 안내에 따라 외국인들도 적극 동참했다. 김에 밥을 얹고, 다양한 재료를 넣어 좋은 색깔을 내는 일은 생각보다 쉽지가 않았다.


중국인: "어렵지만 직접 해서 먹어보는 일은 참 재미있다." 
헝가리인: "내가 만든 김밥은 자꾸 터져버린다. 짤라서 먹는 것보다 통채로 잡고 먹는 것이 더 맛있다."
브라질인: "그냥 구경만해도 배가 부른다."

이날 한국인과 외국인이 서로 어울려 김밥을 만드는 광경을 아래 영상에 담아보았다. 



리투아니아 우리 집에서도 좋은 기회가 오면 유럽인 친구들을 초청해 김밥 잔치를 함께 열어봐야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에궁...모습들 보니 참 부럽습니다...김밥하나 저도 냠냠

    2014.02.18 11:18 [ ADDR : EDIT/ DEL : REPLY ]
  2. 좋은글 잘보고 갑니다.^^

    2014.02.18 16:02 [ ADDR : EDIT/ DEL : REPLY ]
  3. Sveka

    아주주 맛있었답니당! 김밥엔 고져 오뎅국물이지요. 오뎅도 맛있었는뎅. ㅋ

    2014.02.19 06:4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