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3. 12. 16. 07:09

12월 우리 집에서 제일 바쁜 식구는 바로 딸아이 요가일래다. 음악학교 공연 때문이다. 벌써 이번 달만해도 네 차례나 노래 공연했다. 

13일 금요일 음악학교 전체 연말 연주회가 열렸다. 다양한 전공 학생들 중 선발 경연을 통해 무대에 올린다. 올해 요가일래는 플루트, 피아노, 북, 실로폰의 반주에 따라 한국 동요 "반달"을 불렀다. 반주하는 학생들이 어려서 서로 맞추기가 힘들었다. 하지만 적어도 이날은 한복의 아름다움에 대한 칭찬은 많이 들었다.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기분 상하지 않도록 조심스럽게 한마디했다. 
"오늘은 서로 좀 잘 안 맞은 것 같더라. 네 목소리도 좀 약하고......"
"알아. 웬지 알아?"
"오늘이 2013년 12월 13일 금요일이라서 그래. 하하하."



다음날 토요일 이번에는 가톨릭 성당에서 열린 공연회에서 또 다시 한국 동요 "반달"을 불렀다. 



변성기에 있다는 딸아이
별탈없이 잘 넘겨서 고운 목소리로 사람들에게 감동을 주길 바란다. 딸아이가 다음에 부를 한국 노래를 이번 주말에 인터넷과 노래책에서 찾아보았으나 리투아니아인 아내 마음을 확 사로잡는 노래를 찾지 못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수십년 전이었지만 추석 등의 날에는 한복을 입었답니다.
    교수님이나 학생들이 많이 신기해했죠.
    그것도 남자 한복이었으니까요.

    좋은 날, 좋은 한 주 맞이하세요.

    2013.12.16 10:34 [ ADDR : EDIT/ DEL : REPLY ]
  2. 가슴이 뭉클~ 해 집니다!
    우리 아이도 한복 하나 해줘야겠어요 ㅋㅋ

    2013.12.16 11:43 [ ADDR : EDIT/ DEL : REPLY ]
  3. Sujin

    아래의 곡들을 추천해 드립니다. 맑고 깨끗한 요가일래 음색을 잘 살려줄 수 있는 것들로 골라봤어요. 이미 찾아보신 것들도 포함됐으리라 생각됩니다. 개인적으로 1,2번 강추! 나머지도 모두 한국을 대표하는 동요들이라 할 수 있겠지요. 이 중에서 맘에 드는 게 나왔으면 좋겠네요. 또 생각나는 노래가 있으면 알려 드릴게요. 그럼 Best of Luck! 요가일래 화이팅!

    1. 그리운 언덕 (내고향 가고싶다) 2. 파란마음 하얀마음 (우리들 마음에 빛이 있다면) . 3. 과수원길 (동구밖 과수원길)
    4. 섬집아기 5. 산바람 강바람 6. 오빠생각 7. 겨울나무 8. 꽃밭에서 9. 나뭇잎배 10. 아빠생각 11. 구두발자국

    2013.12.16 12:08 [ ADDR : EDIT/ DEL : REPLY ]
  4. Sujin

    앗, 또하나 추가요.
    따오기(보일듯이 보일듯이 보이지 않는...) . Youtube에서 찾아 보세요.

    2013.12.16 12:34 [ ADDR : EDIT/ DEL : REPLY ]
  5. 고향땅 (이 여기서 얼마나 되나 푸른하늘 끝닿은 저기가 거긴가)
    아빠와 크레파스
    바위섬(동요는 아니지만)

    2013.12.16 19:56 [ ADDR : EDIT/ DEL : REPLY ]
  6. 노래추천

    노을 어떠신지... 바람이 머물다간 들판에~~~`
    꼭 동요여만 하지 않다면 네모의 꿈 추천합니다.

    2013.12.18 00:54 [ ADDR : EDIT/ DEL : REPLY ]
  7. 데데린즈

    맨날 눈팅만 하다가 글남겨요 화이팅~~~~~~^^

    2013.12.22 23:22 [ ADDR : EDIT/ DEL : REPLY ]
  8. 김태희

    별과꽃, 파란 색종이

    2014.04.03 22:11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