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3. 11. 20. 06:56

지난 토요일 리투아니아 현지인 친구가 초대했다. 거실에 낯선 물건이 하나 놓여있었다. 위에는 생화가 말라서 건화가 되어 있었다. 그리고 병 속에는 한눈에 봐도 꿀이 담겨져 있었다.


"꿀과 건화라. 이거 뭐지?"
"우리 부부가 결혼 30주년을 맞았는데 선물 받았어."


말이 필요없다. 참으로 딱 어울리는 선물이다. 선물 선택하기가 참으로 어려운데 정말 기발한 생각이다. 벌꿀처럼 달콤하고 부지런하게 산 30주년을 꿀 3리터에 다 담아버리다니...... 

이 꿀벌 선물을 보니 "이래서 사람은 자꾸 새로운 것을 접하고 견문을 넓어야 하는 것이다."라는 말이 실감나게 다가왔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오, 이거 좋은 아이디어인데요! 선물한 분 센스 만점이시군요. ^^

    2013.11.21 18:25 신고 [ ADDR : EDIT/ DEL : REPLY ]
  2. 박천일

    참 좋은선물이긴 한데 여기 한국에선 워낙 가짜꿀이 많은편이라 요즈음은 꿀을 선물해본적이 없는것 같습니다.

    2013.11.23 13:1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