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3. 11. 18. 06:37

금요일!
일주일 중 딱 한번 학교에 가는 초등학교 6학년생 딸아이를 지켜보는 날이다. 월요일에서 금요일까지는 아내가 맡는다. 금요일 하루만이라도 늦잠을 자고 싶어하는 아내가 결정한 사항이다. 

7시에 일어나 물을 끓여 코코아를 차를 만든다. 빵에 버터를 바른다. 학교에 가져갈 샌드위치를 준비한다. 이날따라 러시아에서 손님이 와서 아침상을 준비하느라 혼자 바빴다.  

등교하려고 집을 나서는 딸아이를 보니 색달랐다. 창이 달린 모자를 가져갔다.

"이건 왜?"
"오늘 학교에 춤파티가 있어."

그리고 얼굴을 내민다. 

"아빠, 어때?"
"향수 냄새네. 초등 학생이 뿌리면 안 돼지."
"괜찮아. 조금 뿌렸어." 
"그런데 아직 남자들하고 춤추지 마."
"아빠는 나를 벌써 큰 사람으로 생각해? 아니야, 아직 어려. 우리 여자들끼리만 춤출 거야."


알고보니 이날 학예발표회가 있었다. 저녁 6시까지 8학년생들이 주도하여 재미난 놀이와 춤 행사가 이루어졌다. 

여긴 오후 4시면 어두워진다. 6시에 행사를 마치자 딸아이는 어두운 길에 혼자 오니까 학교까지 데리러 와달라고 부탁했다. 가야지... ㅎㅎ

그런데 남자 반친구와 함께 왔다. 올 필요가 없다고 쪽지를 보냈는데 읽어보지 못했다. 딸아이의 가방이 참 무거워보였다. 

"가방 줘. 아빠가 들고 갈게."
"아니야. 학생은 가방을 들어야 예뻐."


이날 학예회에서 친구들이 공연하는 모습이다. 특히 이 공연 후 남자들의 인기가 하늘로 치솟았다고 한다. "학생은 가방을 들어야 예뻐"라는 딸아이의 말이 귓가에 여전히 맴돈다. 이를 통해 학생이 자기 가방을 자기가 들듯이 세상의 모든 사람이 자기가 맡은 직분을 충실히 이행하면 좋겠다로 확대해석해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GF

    큰 사람이 아니라지만 말하는걸 보니 어른 다됐네요. 조만간 멋진 남자랑 춤출 날이 곧 올 것 같네요.

    2013.11.18 13:0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