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08.09.29 02:19

어느 해 봄철 폴란드 남부지방에서 살면서 적은 글입니다:

벚꽃나들이를 얼마 전에 갔다 온 것 같은 데 벌써 티셔츠 입은 사람들이 많을 정도로 한국은 봄인가 싶더니 여름이 되어 버렸다. 이곳 폴란드 날씨는 밤에는 섭씨 5도에서 10도이고, 낮에는 20도에 육박하는 아주 더운 날씨이다. 

작년 이맘 이곳에는 이상 하리 만큼 비가 자주 내렸는데 지속적으로 오는 것이 아니라 여름날 소나기처럼 잠깐이나 몇 시간동안 내리고 그쳤다. 그러나 많은 번개와 천둥을 동반하는 비었다. 정말 이렇게 잦은 번개와 천둥을 겪어본 것은 처음이었다.

얼마 전 낮은 구릉지 위에 숲으로 둘러싸여 있는 옆 마을에 사는 마음씨 고운 크리쉬 (크리스티나의 애칭) 아줌마를 방문했다. 농장을 산책하면서 아주 오래된 벚꽃나무의 큰 가지가 찢어져 땅으로 곤두박질해 있는 것을 보고 그 이유를 물었더니 며칠 전 내리친 벼락 때문이라고 했다. 번개 중에서 땅으로 떨어지는 번개를 벼락이라 한다.

다른 세상 사람들처럼 이곳 사람들도 모두 번개를 무서워하고 있다. 크리쉬 아줌마는 번개에 읽힌 이야기들을 너무나 실감나게 이야기를 해주었다. 여기에 한 두 가지를 알리고, 이들이 어떻게 하늘이 내리는 벌인 이 벼락으로부터 오는 재앙을 피하는 방법을 알려드리고자 한다.

......
어느 화창한 봄날 집 근처 밭에서 할머니가 밭을 매고, 손녀는 옆에서 흙놀이를 하고 있었다. 그런데 천둥과 번개가 치고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할머니는 좀 있으면 그치겠지 하고 숲에서 비를 피했고, 손녀보고는 집으로 빨리 가라고 했다. 손녀는 비를 맞으며 집으로 달려갔는데, 바로 집 앞에서 벼락이 그만 그녀를 습격하고 말았다. 찰나에 그녀는 검은 미라가 되어버렸다.

한 농부가 말 두 마리를 끌고 밭을 갈고 있었다. 갑자기 저 멀리서 천둥이 치고 번개가 번쩍거렸다. 곧 비가 왔지만 그는 계속 쟁기질했다. 벼락은 두 말과 쟁기를 연결하는 쇠막대기에 내리쳤고, 이내 두 말은 히힝~소리도 한 번 내지 못하고 꼬꾸라졌다. 그리고 벼락은 그 쇠막대기를 따라 그의 심장마저도 강타하고 말았다.

바로 얼마 후 크리쉬의 남편인 발데크씨가 저녁 무렵 마당을 쓸고 있었다. 갑자기 비가 내렸다. 천둥 굉음이 들리자마자 벼락은 발데크씨로부터 2-3m 떨어진 건초보관 곳간 위로 내리쳤다. 이내 곳간에 연기가 치솟았다. 집에는 큰 소동이 일어났다. 다행히 큰 피해는 없었다. 불을 끄고 곳간 한 구석에 있는 돼지 막사에 가보니 돼지 한 마리가 이유 없이 절고 있었다. 생각해보니 바로 그 벼락은 개는 건초더미를 뚫고 아래로 내려와 돼지막사를 통해 밖으로 빠져나가는 사이에 그만 이 돼지의 뒷다리를 약하게 쳐버렸다.
......

이렇게 많은 벼락 사고를 들으면서 이곳 시골 사람들은 벼락을 세 가지로 분류하고 있다. 마른 벼락, 불 벼락, 물 벼락이다. 마른 벼락은 굉장한 천둥 굉음 후에 생기고, 부딪히면 부수고 죽이고 상처를 내지만, 불을 내지 않는다. 불 벼락은 갑자기 내리치고 순식간에 불바다로 만든다. 물 벼락은 불을 내지 않고 그냥 부딪치고 사라진다. 이 중 불 벼락이 가장 강력하고 위험한 것이라고 한다.

이러한 이야기들은 대대로 전해지고, 벼락에 대한 주의를 불러일으키고 있다. 피뢰침이 없는 이곳 시골에서는 천둥이 치면 일손을 모두 놓고 자기 집이나 인근 가까운 집으로 피한다. 우선 모든 창문과 문을 닫고 전기코드를 뽑고, 성모 마리아상과 촛불을 창틀 위에 놓고 함께 기도한다. 이곳 사람들은 대대로 이 성모상과 촛불이 벼락을 몰아내고 재앙을 막아준다고 굳게 믿고 있다.

그리고 이들은 번개와 천둥이 사라진 다음 하늘 위해 아름답게 떠있는 무지개를 바라보며 어느새 벼락 공포에서 벗어나 이 대자연의 아름다움을 찬탄하면서 다시 평화롭게 일을 시작한다고 한다.

* 관련글: 인어 여인 왜 검과 방패 들었나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