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 10. 21. 04:28

스마트폰에 리투아니아 학생 생활과 성적을 안내해주는 사이트[관련글: 인터넷으로 자녀 학교생활과 성적 쉽게 확인]를 상시로 로그인해놓았다. 새로운 소식이 입력되자마자 자동으로 알림음이 들린다. 

대부분 시험 성적이다. 딸보다 더 빨리 점수를 아는 경우도 있다. 이것 덕분에 딸의 학교 생활이 남의 일 같지 않고 내가 다니는 데 몸만 집에 있는 듯한 기분이 뜰 때도 있다. 종이 성적표 시절엔 성적이 나쁘면, 그 종이를 감춰보기라도 하지만, 인터넷 시대엔 이것이 불가능하게 되었다.

* 스마트폰으로 실시간으로 확인하는 시험 성적

한국으로 치면 초등학교 6학년생인데 수시 시험이 자주 있다. 이렇게 성적을 실시간으로 접하니까 빨리 알아서 좋기도 하지만, 반복적 성적 알림에 감정이 무뎌지기도 한다.

리투아니아는 학제가 초등 4년, 중등 4년, 고등 4년이다. 의무교육은 10년이고, 12년 동안 무상 교육이다. 특이한 것은 처음 맡은 담임 선생님이 졸업할 때까지 안 바뀌는 것이다. 중등학교부터는 고정된 교실이 없다. 담당 교목 선생님이 있는 교실로 이동하기 때문이다. 

딸아이 경우엔 담임 선생님(역사 과목)과의 만남은 일주일에 두 번이다. 일주일에 두 번 역사 수업이 있는 때이다. 그리고 필요에 따라 금요일 마지막 수업은 담임 선생님과의 만남이다.  

어제 아내가 유튜브 동영상을 보여주었다. 내용은 딸아이의 5학년(2012년-2013년) 학교 생활을 담고 있었다. 담임 선생님이 1년 동안 자기 반 학생들의 활동을 찍은 사진으로 동영상을 만들어 유튜브에 올려놓았던 것이다.


담임 선생님(여성)은 20대 후반으로 사진 찍기를 취미로 하고 있다. 아무리 그렇지만 1년 동안 찍은 사진들을 일일이 보면서 선별해 동영상을 만들려면 대단한 정성과 열정이 필요하겠다. 



1년의 학교 생활을 동영상 하나로 정리해준 담임 선생님은 아이들에게 정말 좋은 추억거리를 만들어주었다. 딸아이에 따르면 담임 선생님은 인기가 매우 좋다. 학생들에게 이런 동영상을 만들어줄 정도라면 충분히 그럴 수 있겠다.

"당신 빨리 유튜브에서 내려받기해서 컴퓨터에 저장해!"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