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10.04 06:42

지난 달 우리 집에 손님이 방문했다. 한 분은 폴란드 바르샤바에, 다른 분은 러시아 모스크바에 살고 있다. 둘이 자매로 70대 중반이다. 할아버지 때부터 연해주에 살다가 중앙 아시아로 강제이주 당했다. 언니는 폴란드로 유학온 후 남게 되었고, 동생은 카자흐스탄에서 의사로 일하다가 정년퇴임해 자녀가 살고 있는 모스크바로 이주했다. 

어린 시절 어머니가 살아계셨을 때 집에서는 한국어로 했지만, 학교 생활 등으로 모국어는 한국어가 아니라 러시아어가 되었다. 우리 집에 올 때마다 이 분들은 딸아이 요가일래를 칭찬하고, 아주 부러워하고 한편 후회스러워한다. 이유는 간단하다. 요가일래가 아직 어리지만, 아빠와는 늘 한국어로 말하기 때문이다.

이 두 자매는 각기 자녀들에게 한국어를 가르치지 않은 것이 후회스럽다고 말했다. 당시는 러시아어가 최고였으므로 소련에서 살려면 자녀가 러시아어를 잘해야 된다는 생각뿐이었다. 또 다른 이유는 자녀에게 한국어를 가르칠 수 있을 정도로 한국어를 잘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어떻게 딸에게 한국어를 가르쳤나?"
"아, 가르치지 않고 그냥 모태에서부터 지금까지 오로지 한국말만 하고 있어요."
"쓰기도 하고 읽기도 하나?"
"말하기만 하고, 쓰기와 읽기는 완전 초보 단계입니다."
"혹시 책은 없나?"
"딸아이 책장에서 한번 찾아볼게요."

이렇게 한국어 초급 쓰기와 읽기 책을 보여주었다. 이 책을 보자 두 자매는 아이처럼 아주 기뻐했다. 그리고 복사를 부탁했다. 집에 가서 자기들도 꼭 공부하고, 아들과 딸은 늦었지만 손자들에게 꼭 공부시키도록 하겠다고 했다.


배움의 의욕에 가득 찬 이들의 모습을 지켜보면서 "한국인은 역시 한국어를 할 줄 알아야 하는구나."라고 느꼈다. 그리고 딸에게 말했다.

"봐, 할머니는 이제라고 열심히 한국어를 공부하겠다고 하는데 너는 쉽게 알았잖아. 아빠에게 감사함을 느끼고 이제부터라도 한국어 읽기와 쓰기에도 좀 공부하는 것이 좋겠다."
"노력할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부록40대

    제가 2005년 카자흐스탄에 건축설계일로 상주한 적이 있습니다.
    그 때 현지 기술자로 환갑이 넘으신 오가이(고려인)와 같이 일을 했습니다.
    제 성도 오씨이므로, 같은 성씨라 아주 반가와 하시더군요.
    어렸을 때 부모님이 돌아가셔서 오씨(오가이)인 것만 아신다고 하시며
    뿌리를 알고 싶어 하시기에
    오씨의 계보에 대해 A4용지에 쓰면서 설명해 드리고
    종친회 홈페이지를 열어 보여 드렸더니, 아주 감격해 하시더군요.
    A4용지를 집에 액자로 걸어 두시고 손자 손녀에게 가르쳐 주시겠다고 합니다.
    마침 제가 종손이라 가계 내력을 잘 알아 다행이었습니다.
    요즘은 국력이 강해지고 있어 해외진출이지만
    예전엔 강제적인 해외차출이라....만감이 교차합니다.

    2013.10.04 09: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