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20. 4. 1. 17:51

리투아니아는 2월 28일 첫 코로나바이러스 확진자가 나온 후 3월 중순부터 그 숫자가 늘어나기 시작했다. 급기야 리투아니아 정부는 전염병 확산을 막기 위해서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해 격리조치를 시행하고 있다. 그 하나로 모든 교육기관이 3월 13일부터 기약 없는 임시 휴교다.

음악학교에서 일하는 아내도 재택근무한다. 정상근무하듯이 온라인으로 학생들을 가르치고 있다. 고등학교 3학년 졸업반인 요가일래도 온라인으로 집에서 수업을 듣는다. 4월 중순에 있는 첫 졸업시험 과목인 영어 시험도 무기한으로 연기된 상태다.

장보러 가는 것을 제외하고는 세 식구가 하루 24시간 꼬박 함께 집에 머무른 지 벌써 20일째다. 다행스럽게 평소에 거의 각자가 식사를 알아서 해 먹어서 음식을 준비하는 데에는 식구간 갈등은 없다. 아침은 일어나는 시간이 각자 다르기 때문에 알아서 챙겨 먹는다. 점심도 저녁도 배고픈 시간이 각자 다르니 스스로가 알아서 해 먹는다.

그렇지만 같이 먹을 때가 있거나 아니면 다른 식구를 위해 많이 해서 남겨 둘 때도 종종 있다. 어제 하루는 요가일래와 비슷한 식사 시간이었다.

"아빠, 내가 오늘 렌틸콩 밥을 해서 먹을 건데 해 줄까?"
"좋지. 렌틸콩이 혈당을 낮추는 데도 좋고 심혈관에도 좋다고 하더라."  
"내가 손가락을 다쳤으니까 나중에 씻는 데 좀 도와줘."
"알았어."

요가일래가 즐겨 먹는 렌틸콩 밥 요리하기는 아주 간단하다. 

먼저 고구마를 깨끗하게 씻는다. 
고구마는 리투아니아에서 자라지 않는다. 주로 스페인에서 재배된 수입농산물이다. 그래서 감자보다 훨씬 비싸다. 보통 1킬로그램당 감자는 0.3유로고 고구마는 2유로다. 6-7배 가격차다.


씻은 고구마를 4등분한다.
기름을 바른 철판 우에 놓는다.
뚜껑으로 철판을 덮고 고구마를 익힌다.  


렌틸콩을 4번 정도 물로 씻는다.



한국에서 사용하는 돌솥을 이용해서 약 15-20분 정도 렌틸콩을 삶는다.
물이 서서히 증발되면서 렌틸콩이 삶아진다.    


양과 염소 우유로 만든 치즈다. 그리스산 치즈다.


이렇게 해서 
주황색 고구마 
하얀색 치즈
녹갈색 렌틸콩 요리가 완성되었다. 


분이 가득한 렌틸콩
단맛이 나는 고구마
새콤하고 짭짤한 치즈가 함께 한 그릇 한 개를 싹 비웠다.
아빠보다 더 건강식을 해서 먹는 딸이 부럽기도 하다.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