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3. 5. 20. 12:41

세계 각국의 사회과학자들이 참가한 "세계가치관조사"에 타인종에 대한 81개 국가의 태도가 나타났다. 이들은 "이웃으로 삼고 싶지 않은 사람의 부류"를 특정하라는 질문에 "타인종 사람"이라고 답한 빈도를 분석했다. 

그 결과 한국은 세 명 중 1명이 타인종을 이웃으로 삼고 싶지 않다고 답함으로써 한국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현재 34개국) 중 타인종에 가장 배타적인 국가로 드러났다. 참고로 OECD에 가입된 동유럽 국가는 체코, 헝가리, 폴란드, 슬로바키아, 슬로베이나, 에스토니아다. 
 
* 출처: 워싱턴포스트

그렇다면 동유럽 국가들은 어떠할까?


연구 결과에 따르면 동유럽에서 타인종에 대한 가장 관용적인 국가는 라트비아다. 전체인구 200여만명의 라트비아는 62%가 리트비아인이고, 나머지는 러시아인, 벨라루스인, 우크라이나인, 폴란드인, 리투아니아인, 유대인, 집시 등으로 구성되어 있다. 그 다음이 에스토니아, 벨라루스, 크로아티아다. 

가장 배타적인 국가는 20%-29.9%에 해당하는 몰다비아, 불가리아다. 이어서 15%-19.9%에 해당하는 국가는 러시아, 헝가리, 루마니아, 세르비아, 마케도니아다. 

10%-14.9%에 해당하는 국가는 리투아니아, 폴란드, 체코, 슬로바키아, 슬로베니아, 그리고 보스니아-헤르체코비나다.    

* 폴란드 웹사이트에 올라온 노르웨이 학급 사진(부제목: 폴란드에는 이런 일이 없을 거야)

전체 조사 대상국에서 미국, 영국, 호주, 중남미 국가들이 타인종에 대해 가장 관용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적으로 동유럽 여러 국가에서 23년째 살고 있지만, 현지인에게서 인종이 다름에 대한 표면적인 배타심을 거의 느껴보지 못했다. 인종이나 민족, 지역 등을 초월해서 모든 사람을 사람으로 존엄하고 평등하게 대해야 하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글쎄요


    단지, 설문조사를 기준으로 삼아서,
    저런식으로 배타성을 측정하는 방식이 문제가 심각한 것 같은데요?

    설문조사도 각 국가,민족마다 특성이 다릅니다.

    역으로
    싫어도 싫다고 솔직하게 말하지 않는 국가 비율이 높은 국가와 민족들이
    저 파란색으로 나온 국가들 대부분의 성격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양을 영혼까지 배끼는 것을 국시로 삼은 일본인 같은 경우는
    정말 싫어도, 오히려 앞에서 웃고 겉으로는 친절하게 대합니다.
    속마음을 솔직하게 표현하지 않도록 그렇게 교육을 받았기 때문에요.
    대신, 싫어하는 상대를 자신을 들어내지 않고, 음해하고, 쫓아내는 방법은 정말 뛰어나죠..

    그리고, 저기서 배타적이라고 표시되는 붉은색 지역들은
    과거, 노골적으로 타인종,타국가에게 식민지,심한 피래를 당한 국가들 입니다.
    배타성이 아니라, 경험에서 오는 경계감이죠.

    저런 어설픈 데이타로 무례한게 배타성 운운하면서 한국을 자신들 마음대로
    압력을 넣으려는 것을 보면, 참 어이가 없습니다.

    한국은 역사상 식민지를 가진 적도, 타민족을 노예로 부린 적도
    타 국가를 침략해서 피해를 준 적도 없어요..
    저 위의 파란색 국가군들은 인종학살로 한개 대륙의 황인종을 멸종시킨 국가들 아닌가요?
    한국인들이 바라는 것은 "그만 좀 괴롭히라는 것 입니다."

    한국인들이 여기서 더 밀리면, 어디로 가나요?
    삼면이 바다인데, 전부 바다에 빠져 죽으라는 소리죠.
    한국의 인구 밀도는 2천만명 이상 국가군들중에 세계3위의 인구밀도이고,
    식량 자급자족도 안되고, 석유등 에너지 자원도 없습니다.
    이런 땅에 자리를 내주라고 요구하는 것은 한국인들 전부 죽으라는 말과 같습니다.


    2013.05.21 03:00 [ ADDR : EDIT/ DEL : REPLY ]
  2. 그리고,


    과거의 숱한 역사에서 봐도..

    흑인은 신인이라고 존중해줬고,(임진왜란 당시 기록에 의하면)
    백인은 백인대로 얼굴이 희고 밝다고 존중해 줬습니다...

    인간과 인간 사이의 예의를 강조하는 유가 사상을
    500년간이나, 머리속에 집어넣고,
    다른 국가,다른 인종들에게 최대한 예의로 대했던게 과거 조선왕조였고, 한국인였어요.

    한데, 결과는 뭐죠?

    힘에 의해서 짖밟히고, 온갖 고통을 당하고, 모욕을 당했습니다.
    지금도 완전 독립상태도 아니고, 온갖 모욕과 힘의 차이에
    수많은 좌절을 경험하고, 있구요. 농락 당하고 또 당하고 있죠.
    한국인들 한번더 식민지 경험하고, 깨져봐야, 정신차리고 각성할수 있으려나요?

    과거, 수많은 학살과 인종 차별을 하고,노예를 부리고,
    자신들(백인)끼리 싸우다 최종에는 힘을 잃고, 그 보복이 두려우니까,
    겉으로 인종 화합하면서, 웃기지도 않게, 자신들이 봐주는 양하면서,
    인종 차별 금지 어쩌구 장난질치면서, 끝까지 기득권을 잃지 않겠다고,
    과거 행동에 대한 보복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쑈질이 역겹기만 합니다.

    저런 설문 조사에서 나온 저런 색 구분 표시하면서, 타국가들을 모욕하고
    자신들(서구 백인)은 인종차별안한다고
    프로파간다질 하는 것.. 제대로 봐주세요.

    2013.05.21 03:16 [ ADDR : EDIT/ DEL : REPLY ]
  3. 그나마

    그나마, 저기 유럽에서 붉게 나온 프랑스는

    교육혁명을 통해서, 자신의 솔직한 감정을 그대로 표현하고
    부딪치고 스스로 배우라는 교육을 해온 국가이고,

    가장 외국인들을 자국에 많이 받아들이고,
    차별을 싫어하는 국가로 민주주의,68혁명의 시작점이며,
    유럽에서는 문화적,정신적으로 가장 성숙한 국민을 가진 걸로 압니다.

    독일,영국,북유럽,동유럽 등에서 황인종들 돌맞고, 죽임 당한 사건 많지만,
    프랑스는 들어보질 못했네요.

    위의 색구분 그림 자체를 보면, 어떤 장난질로 누가 기획했는지 알것도 같네요.

    2013.05.21 03:27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