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 5. 19. 14:11

이제 한국에서도 국제 결혼이 흔하다. 서유럽 남성이 학력이 높고, 젊고 예쁜 동유럽 여성을 배우자로 삼으려는 일은 널리 알려져 있다. 지난 해 그란카나리아 여행에서 만난 중년 남성 스페인 택시 운전사는 젊은 우크라이나 젊은 여성과 재혼해 잘 살고 있다고 했다. 

아래 사진은 한 결혼중개소가 마련한 첫 번째 만남의 장이다. 러시아인 여성과 결혼하고자 하는 미국인 남성의 모습이다. 러시아인 여성은 한결같이 젊고, 미국인 남성은 머리카락이 없거나 뚱뚱하다. 


이 사진을 보고 있으니 스페인에서 만난 또 다른 사람이 떠올랐다. 그는 학교 교장으로 은퇴한 60대 후반이고, 괜찮은 아파트 두 채를 가지고 있다. 자녀 둘은 성인이 되어 독립했고, 혼자 살고 있는데 지금도 배우자를 찾고 있다. 

"나의 말년 인생을 함께 할 사람을 찾는다. 모든 재산을 그에게 남길 것이다. 그런데 적합한 배우자를 찾기란 생각만큼 쉬운 일이 아니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서로 사랑하여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이 많은 남성을 경제력만 보고 결혼한다면 결혼생활이 행복하지 않을 듯...

    2013.06.27 08:29 [ ADDR : EDIT/ DEL : REPLY ]
  2. 서로 사랑하여 나이차를 극복하고 결혼하는 사람도 있지만, 나이 많은 남성을 경제력만 보고 결혼한다면 결혼생활이 행복하지 않을 듯...

    2013.06.27 09:2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