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3. 4. 23. 07:15

딸아이가 아주 어렸을 때 "너는 언제 자라나? 빨리빨리 자라거라!"라며 한숨을 내쉴 때도 종종 있었다. 그런데 딸아이는 벌써 초등학교 5학년생으로 훌쩍 자라버렸다. 아직은 느끼지 못하지만, 조만간 사춘기에 접어들 나이다. 

1살 반경 딸아이는 언니와 놀다가 쇠 난간에 이마가 부딛혀 상처를 입었다. 그 흉터 자국이 남아 있다. 예쁜 얼굴에 있는 이 흉터를 볼 때마다 당시 제대로 주의하지 못한 것이 후회된다. 일전에 이 흉터 자국을 보면서 딸아이에게 말했다.


"나중에 네 이마에 있는 흉터를 제거하는 성형수술을 받자."
"안 돼. 나 안 할래."
"무서워서?"
"아니."
"그럼, 왜?"
"어릴 때 추억이잖아. 그리고 이 흉터를 보면서 늘 조심해야 한다는 것을 생각할 수 있잖아."
"그래. 네 생각이 옳다. 거울 볼 때 그 흉터를 보고, 그 흉터를 볼 때마다 앞으로는 그렇게 해서는 안 되겠다고 다짐하는 거야. 그러면 그 자국이 흉하는 것이 아니라 아름다운 것보다 더 아름답다. 오늘 우리가 한 말을 잊지 말고 살아가자."


이마에 있는 흉터가 보기 싫은 것이 아니라 어린 시절 추억의 징표요,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표시로 생각하는 초등학생 딸아이가 대견스럽다. 아이가 어른을 가르친다는 말이 바로 이런 경우가 아닐까...... 아무튼 딸아이가 이런 마음을 오래오래 변치 말고 살아가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빡쎄

    우리 요가일래 양을 볼때 마다 느끼는거지만,,,,

    그 어떠한 한국의 미소녀 아이돌 스타 라도 우리 요가일래 양에 비할바는 못된다,,고 감히 단언합니다

    엘프 라 함은 요가일래 양을 보고 지칭하는 단어 라고 봅니다,,,,

    2013.04.24 11:25 [ ADDR : EDIT/ DEL : REPLY ]
  2. spawn

    한국 아니 한반도 전체에 거주하는 인구 수를 통틀어서라도 요가일래 양보다 나은 사람은 없을 것입니다. 현재 여러가지 상항으로 미루어 볼 때 먼 훗날 한글은 요가일래 양 같은 사람들이 쓸 가능성이 많습니다. 정작 한반도에 거주하는 한글의 주인이라는 작자들은 멸종되겠지요. 잘 보고 갑니다.

    2013.04.26 15:44 [ ADDR : EDIT/ DEL : REPLY ]
  3. 아이 이마봉합상처로 우울함과 속을 끓이고 있었는데 이글을 보고 긍정적인 마음으로 많은 위안얻고갑니다 그어떤 위로의말 보다 정말 큰힘이 되었습니
    다 따님이 어린나이임에도 불구하고 속도깊고 미모도 너무 빼어나네요 부럽습니다 멋진숙녀로 자라길 바라겠습니다 항상 가족모두 행복하시기를 바랍니다

    2015.04.26 19:08 [ ADDR : EDIT/ DEL : REPLY ]
    • 무분별한 언니의 추격에 난간 쇠를 들이받아 생긴 상처입니다. 남을 원망하지 않고 어린 시절 추억으로 돌리는 딸에게 아빠가 경의를 표합니다. 긍정적 사고야말로 행복의 지름길... 감사합니다.

      2015.04.26 19:16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