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08. 9. 9. 06:10

리투아니아 초등학교 1학년에 갓 입학한 요가일래를 데리고 오늘 아침 7시30분 집을 나섰다. 학교까지 15분 거리는 거리를 걸어가면서 요가일래에게 이렇게 말했다.

"너 학교를 한자로 어떻게 쓰는 지 알아?"
"몰라요."
"배울 학, 학교 교. 그러니 학교는 배우는 장소다. 우리가 왜 배우지?"
"모르니까요."
"그래, 맞았어. 모른다고 창피하거나 울지 말고, 선생님한테 알도록 까지 가르쳐달라고 해"
"알았어요."

지난 9월 1일 입학식 때 졸업반생이 초등학교 1학년 신입생을 인터뷰를 했다.
"글자를 읽고 쓸 줄 아니?"
"물론이죠."
"그럼, 시 하나를 암송해보세요."

그 신입생은 아주 유창하게 긴 시 하나를 암송했다. 이를 지켜보던 요가일래는 자신이 아직 그렇게 할 수 없다는 사실에 그만 울먹이고 말았다. 입학식과 교실에서 학습안내를 하는 동안에도 요가일래는 계속 주눅이 들어있었다. 대부분 다른 아이들은 만 7살을 넘거나 8살인데, 요가일래는 7살이 되려면 아직 두 달이 남아있다.

지난 일주일 동안 "너는 아직 다른 아이보다 조금 더 어리고, 한편 여러 나라말을 할 수 있으니, 기죽지 말고 배우면 잘 할거야!"라고 세뇌교육하듯이 말하곤 했다.

오늘 학교를 마치고 돌아온 요가일래는 자랑하듯이 말했다.

"아빠, 오늘 학교에서 내가 선생님한테 이렇게 말했어요
- 선생님, 저는 무슨 말인지 모르겠어요. 한 번만 더 말해 줄 수 있어요? -
그러자 선생님이 아주 잘 말해주었어요."

"정말, 잘 했다. 이제부터는 모른다고 그냥 넘어가지 말고 그렇게 선생님한테 부탁하면 돼."
   
모르는 것을 두려워하지 않고 알려고 하는 것이 중요하다는 것을 깨달아가는 요가일래의 하루를 이렇게 적어보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9월 1일 초등학교 입학을 한 요가일래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초등학교 입학한 요가일래 님 축하드립니다. ^^

    이제 초유스님도 바빠지시겠네요. 호기심 가득한 요가일래님의 질문 공세를 이겨내려면 말이죠. ㅎㅎㅎ

    2008.09.09 08:50 [ ADDR : EDIT/ DEL : REPLY ]
  2. 가고파

    입학 축하해요. 요가일래양
    주눅 들지 말고 친구들과 사이좋게 지내요.

    2008.09.09 17:10 [ ADDR : EDIT/ DEL : REPLY ]
    • 감사합니다. 전해 드릴께요. 오늘은 집에 와서 벌써 친구 다섯 명을 사궜다고 하네요.

      2008.09.10 04:31 신고 [ ADDR : EDIT/ DEL ]
  3. 테리우스원

    축하합니다
    즐거운 추석명절이 되시길 기도드리면서
    사랑합니다! 행복하세요!!

    2008.09.11 17:32 [ ADDR : EDIT/ DEL : REPLY ]
  4. 요가일래양인가요?
    따님이 너무 예쁘세요!!!
    또랑또랑한 눈을 보니 크면 멋진 여성이 될것 같네요.

    2008.11.06 11:06 [ ADDR : EDIT/ DEL : REPLY ]
  5. ^^

    요가일래양도 빠른생일인가요?

    저는 빠른 생일이라 7살에 학교를 갔었고.... 주늑들어 다녔던 듯 한 기억이 납니다. 몸도 약한편이고 마음도 여렸다고 하는데 그래서인가 더 주늑들어 있었 던 것 같네요...

    요가일래양은 씩씩하고 건강하니까 잘 이겨내리라 믿습니다!^^

    2009.04.15 23:34 [ ADDR : EDIT/ DEL : REPLY ]
    • 요가일래는 11월 5일 태어났습니다. 학교 들어가기는 9월 1일였으니, 아직 만 7살이 되지 못했지요. 다른 아이들은 읽고 쓰고 다 했는데 요가일래는 거의 하지 못했습니다. 특별히 의도적으로 가르치지 않았습니다. 그냥 자연스럽게 배우도록 놓아두었습니다. 그래서 학교에서 몇 달간을 많이 고생했습니다. 하지만 지금은 다른 아이들과 차이가 없다 담임 선생님이 말해 다행입니다.

      2009.04.16 00:2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