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3. 2. 11. 06:22

외국에서 보내는 설은 한국에서 보내는 설과는 견줄 수가 없다. 설날에 한인들이 모이기로 했다. 이번에는 각자 집에서 음식을 마련해오기로 했다. 이렇게 모인 음식은 그야말로 푸짐했다.


"네가 사는 곳에도 떡국 먹을 수 있나?"라고 설날을 즈음하여 흔히 질문을 받는다.
"먹을 수 있는 정도가 아니라 올해도 넉넉하게 잘 먹었지." 

올해도 어김없이 설날에 과식을 하고 말았다. 모두가 새해에 많이 복 짓고 많이 복 받기를 기원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o(T^T)o 엉엉엉....

    2013.02.11 07:18 [ ADDR : EDIT/ DEL : REPLY ]
  2. 모르세

    새해 복 많이 받으시고,소망 하는바 이루어지길 간절히 빕니다.

    2013.02.11 10:22 [ ADDR : EDIT/ DEL : REPLY ]
  3. 누룽지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한국에 있는 저희 집보다 더 한국식으로 잘 드셨네요 ^^;;

    2013.02.11 11:38 [ ADDR : EDIT/ DEL : REPLY ]
  4. 외국인데 한국보다 더 푸짐하게 차리셨네요..
    전 시장에서 전 사다가 먹었는데요.ㅎㅎ

    2013.02.11 12:43 [ ADDR : EDIT/ DEL : REPLY ]
  5. 김정현

    누구 집에서 모임을 가졌는지 궁금하네요.
    한인회 회장님댁에서 모였다면 생선구이가 있을텐네..
    오징어 복음은 민이사님댁 솜씨인것 같고..
    김밥은 이네따, 고사리 무침은 강목사님댁,,,
    호박전과 잡채는 애매하네....
    하여튼 음식이 너무푸짐하다...
    늦었지만 리투아니아 한인님들 건강하시고 복에 복을 더하여서 받으시길 바랍니다.

    2013.02.15 04:35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회장님께 새로 이사한 집에서 보냈습니다. 잡채도 민이사님댁.... 새해에도 사업 잘 되고, 소원이루세요.

      2013.02.15 07:11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