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12. 14. 08:00

이번주에도 여전히 햇볕은 없다. 가뭄에 콩나듯 잠깐 내밀던 해가 또 다시 자취를 감췄다. 지난 주말을 폴란드 바르샤바에서 보내게 되었다. 아침에 일어나니 하얀 구름이 엷게 낀 하늘에 햇볕이 났다. 반가운 마음에 카메라를 잡았다.  

* 15년 전 폴란드 친구와 함께 심었던 소나무가 벌써 이렇게 자랐다.

나뭇가지에 걸려있는 듯한 해가 유난히도 백색이었다. 훤한 야밤에 보름달을 보는 듯 신비스러웠다.   


혹시 낙엽진 나뭇가지가 영롱한 진주알을 맺은 것은 아닐까...... 겨울철 해의 별미를 즐겨본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아름다운 풍경..잘 보고가요

    2012.12.14 08:05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