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11. 22. 06:42

며칠 전 음악학교에서 집으로 돌아온 딸아이가 현관문을 들어서자 아주 즐거운 표정을 지었다. 왜 일까? 친구가 리투아니아 잡지에서 게재된 강남스타일 싸이의 화보를 선물로 주었기 때문이다. 드디어 싸이가 우리집에 입성한 날이었다. 딸아이는 싸이 화보를 자기 방 벽에 자랑스럽게 붙여놓았다. 딸아이 방에 걸린 첫 번째 한국인 가수가 싸이다. 

* 싸이 화보로 즐거워하는 딸아이

지난 일요일 시골도시에서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들고 있던 라디오 프로그램은 히트곡 40을 방송하고 있다. 그 지난 주 2등에서 3등으로 내려앉은 강남스타일이 흘러나왔다. 리투아니아 라디오에서도 자주 강남스타일을 내보고 있다는 소식은 알고 있었지만, 이렇게 직접 라디오를 통해 듣기로는 처음이었다. 

* 리투아니아 라디오 M1에서 흘러나오는 강남스타일
 
이번주 발행부수가 4만5천부인 리투아니아에서 유명한 문화계 주간지 <Stilius>(스틸류스)가 집으로 배달되었다. 이 잡지를 넘기는 데 반가운 사람이 나왔다.  

무려 4쪽에 걸쳐 싸이에 대한 기사가 실렸다. 기사 제목은 제목은 이렇다.

고급동네 출신 훌리건
10년 전 대마초 협의로 구속 수감되었다. 
1주일 전 뉴욕 마돈나 공연에서 소리쳐야 했다......

* 리투아니아 유명 주간지에서 실린 싸이 기사

기사는 싸이의 그동안 활동상을 담고 있다. 유럽의 작은 나라 리투아니아 언론에서도 싸이를 비중있게 다루었다. 

"아빠, 싸이에게 만나고 싶다고 연락해줘."
"네가 훌륭한 사람이 되어 싸이가 너를 만나고 싶다고 해야지."
"내가 커면 싸이는 할아버지가 되잖아. 그때는 너무 늦어."
"싸이는 벌써 딸도 있어. ㅎㅎㅎ"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