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 11. 12. 07:20

뭐든지 쉽게 버리지 못하는 성격이다. 혹시 언젠가 유용할 수 있을 수도 있겠다 싶어 당장은 필요없는 물건을 모아두는 편이다. 그런데 그 동안 마음 속에 담아두었던 컴퓨터 관련 부품 정리를 이번 주말에 마침내 하게 되었다. 

* 10년 동안 쌍아둔 컴퓨터 관련 부품들

발코니 바닥과 다용도실 가구에 지난 10년 동안 쌓아둔 컴퓨터 하드, 메모리, 랜카드, 마우스, 키보드, 랜케이블, 노트북, 웹카메라, 심지어 플로피 디스켓 등 이 상자, 저 상자에 담겨져 있다. 모두 꺼내 방바닥에 펼쳐놓고 지금 필요한 물건을 없을까 살펴보았다. 결론은 아무 것도 더 이상 필요하지 않다는 것이다.

* 20-40기가 하드와 노트북 메모리

* 플로피 디스켓

* 그래픽 카드

* 무선 마우스에 밀려 쓸모없게 된 유선 마우스

* 내장 웹카메라 등장으로 쓸모없게 된 웹카메라

* 랜카드

* 광케이블에 밀려 쓸모없게 된 전화모뎀

* 무선랜에 밀려 쓸모없게 된 랜케이블

아내는 아파트 쓰레기장에 그냥 버리지 말고 이런 컴퓨터 관련 쓰레기를 수거하는 회사를 찾아보겠다고 한다. 그때까지 발코니에 더 머물러 있을 것이다. 버리기는 아쉽지만, 이 추억의 쓰레기들을 정리하면서 이제는 쌓아가는 삶이 아니라 정리해서 버리는 삶을 살아야할 나이에 온 것 같다라는 생각이 든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저도 마찬가지로 이것 저것 많을 듯 해요. 40G 하드 디스크 과거에는 큰 용량이었는데 이제는 연결하면 오히려 공간만 차지하는 짐이지요. ^^ 저도 주말에는 정리해야겠네요. 감사합니다.

    2012.11.12 09:31 [ ADDR : EDIT/ DEL : REPLY ]
  2. 비밀댓글입니다

    2012.11.16 21:21 [ ADDR : EDIT/ DEL : REPLY ]
  3. 비밀댓글입니다

    2012.11.16 21:21 [ ADDR : EDIT/ DEL : REPLY ]
  4. 비밀댓글입니다

    2012.11.22 16:4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