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족여행2012. 10. 30. 07:05

초유스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살고 있는 나라 리투아니아에는 벌써 첫눈이 내렸다. 10월말 기온이 영하로 떨어졌다. 오늘 낮온도가 영하 1도, 밤온도가 영하 7도이다. 다행히 지금은 남쪽에서 가족여행을 하고 있다. 스페인 그란카나리아 섬에 와 있다. 낮온도 26도, 밤온도 24도이다.

묵고 있는 호텔에는 에어컨도 없고, 선풍기도 없다. 열린 창문으로 시원한 바람이 들어온다. 날팔리, 하루살이, 모기 등도 없다. 오늘은 라스팔마스 밤 10시경 거리에서 만난 신기한 사람을 소개한다.


한 사람은 밑에서 지팡이를 잡고 있고, 다른 사람은 지팡이 꼭대기 위에서 결가부좌를 틀고 있다. 구경꾼들이 적선하면 종소리를 낸다. 마치 공중부양의 묘기를 보는 듯하다. 사람들은 어떻게 저렇게 있을 수 있을까 신기해하는 표정이다.



아래는 다른 각도에서 촬영한 동영상이다. 두툼한 엉덩이와 팔뚝이 더 잘 보인다. 



우리 가족과 우리를 초대한 현지인의 결론은 누구라도 가능하겠다는 것이다. 열쇠는 바로 지팡이를 잡고 있는 팔이 엄청 굵고, 앉아있는 엉덩이 밑이 너무 뚱뚱하다는 것이다. 정말 이것이 답일까? 아뭏든 이런 신기한 광경을 볼 수 있다는 것이 여행의 짜릿한 맛이 아닐까...... 알고보면 바로 아래와 같다. ㅎㅎㅎ

초유스 그란카나리아 가족여행기 1편 | 2편 | 3편 | 4편 | 5편 | 6편 | 7편 | 8편 | 9편 | 10편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레드존

    재미있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원리는 사진보니 알겠네요.

    원리는 "ㄷ" 글자죠..

    "ㄷ" 글자 중 아래의 _는 지면과 맞닿는 받침판이고 "ㅣ"는 기둥 그리고 남어지 "-"는 엉덩이 시트

    구조라면 충분히 가능하겠는데요

    2012.10.30 09:16 [ ADDR : EDIT/ DEL : REPLY ]
  2. 123

    얼마든지 가능함 지팡이로 가장한 쇠파이프밑에 철판을 남자가 중심을 잡아주기위해 내려누르며 안자있고 위에남자 역시파이프에 연결된 철판위에 안자있는거임

    2012.11.04 15:19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