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2.10.23 18:22

지난 주말 초등학교 5학년생인 딸아이는 웬지 궁시렁거렸다. 

"오늘 아빠 촬영 취재하러 가는데 너도 같이 가자."
"어디 가는데?"
"오늘 아닉쉬체이에서 판소리 공연이 열린다."
"판소리가 뭔데?"
"아라리요~~~, 심청이가 바다에 풍덩~~~ 한국 전통 노래야."
"재미 없어. 그냥 집에 있을래."
"엄마 아빠가 저녁 늦게 집으로 돌아온다. 어쩔 수 없이 함께 가야돼."

이렇게 차 뒷자리에 딸아이를 태우고 빌뉴스에서 120km 떨어진 공연 도시로 향했다. 딸아이 요가일래는 친구들과 문자를 주고 받았다.

"반 친구들이 지금 버스 안에서 강남스타일을 듣고 있데."
"어디로 가는데?"
"가을 소풍."

그제서야 궁시렁거리는 이유를 알게 되었다. 학교에서 동급생들이 1박 2일로 리투아니아 서쪽 끝으로 소풍을 가고 있었고, 요가일래는 엄마의 불허락으로 가지 못했다.

"난 지금 한국에서 온 유명한 가수가 부르는 판소리 들으러 간다."라고 친구 문자쪽지에 답했다.   

"판소리가 뭔지 모르니까. 네가 잘 듣고 친구들에게 이야기해줘."
"난 재미없어."
"그래도 가서 들어보자."

이렇게 해서 공연장에 도착했다. 1시간 공연이 끝났다. 400여명의 관객들은 공연이 끝나자 오랫동안 기립박수로 자신들의 감동을 표했다. 특히 리투아니아의 19세기 중반 유명한 시(詩)인 '아닉쉬체이의 숲'을 한국어로 판소리로 불러 열렬한 호응을 받았다. 촬영하고 있는데 딸아이가 달려와 졸라댔다.


* Pansori by PARK In-hye - Anykščių šilelis - korėjietiškai

"아빠, 저 언니하고 사진 찍어줘. 그리고 서명도 받게 해줘."
"판소리 재미없다면서?"
"우와, 정말 짱이야! 나도 배우고 싶어."
"봐바, 여기 오길 잘 했지?"
"아빠, 꼭 내 부탁 들어줘."


이렇게 사진도 함께 찍고, 서명도 받았다.


요가일래는 받은 서명을 자기가 자는 침대 바로 옆 벽에 붙여놓았다. 이 정도로 딸아이가 판소리에 호감을 가지게 되나니 좀 의외다. 이런 호감을 자라면서도 계속 유지하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