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2. 10. 15. 06:09

주말 초딩 딸아이는 혼자 500조각 퍼즐을 맞추면서 놀고 있었다.


그러다가 지쳐서 그런지 혼자 웃을 거리를 찾아나섰다. 
대상이 의자에 앉아 열심히 컴퓨터 자판기를 두드리고 있는 아빠였다.
가만히 와서 아빠 머리 위에 퍼즐 상자를 올렸다.


그런데 아빠는 떨어뜨리지 않고 잘 견뎌내고 있었다.
딸아이는 신기한 듯 놀라면서 웃어대었다.
"아빠, 기다려! 인증샷 찍자."


딸아이는 카메라를 가져오더니 여러 각도에서 촬칵촬칵 사진을 찍었다.
"그런데 아빠는 어떻게 이렇게 잘 견뎌내고 있어?"
"아빠는 한국인이라서. ㅎㅎㅎ"


딸아이가 머리에 얹어놓은 퍼즐 상자에서 
어린 시절에 보았던 어머니의 물덩이가 떠올랐다.  
무엇이든지 머리에 잘도 이고 가던 
지난날 한국 여성들의 모습이 아직도 눈에 선하다.
그래서 대답을 "한국인이라서"라고 했다.

"그럼, 엄마한테 가서 한번 실험해보자."하고 딸아이는 퍼즐 상자를 아내에게 가져갔다.
"어, 엄마도 잘 이고 있는데."
"엄마는 여자라서 ㅎㅎㅎ"

이렇게 퍼즐 상자 때문에 주말 밤 우리 가족은 한바탕 웃음의 순간을 맞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