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10.15 06:09

리투아니아는 벌써 완연한 가을이다. 기온은 보통 5-15도 내외이다. 요즈음 가장 부러운 것이 자가 난방을 할 수있는 단독주택이나 아파트이다. 리투아니아 중앙 난방은 3일 연속 하루 종일 평균 기온이 10도 밑으로 떨어져야 개시된다.

요즈음 우리 집 아파트 실내온도는 영상 16도이다. 버티기가 점점 극에 달하고 있는 듯하다. 지하 창고에 갔다놓은 전기 난로를 가져올까 말까 망서리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일단 양말 두 세 컬레를 신고, 겨울 스웨터를 입고, 목도리를 두르고 더 견뎌내기로 했다.

* 실내온도 16도
* 첫 번째 양말
* 두 번째 양말
* 세 번째 양말
* 털 실내화
* 무릎 보호대 착용

실내온도 16도에서 가만히 책상 앞에서 일을 하면 무릎이 먼저 시려온다. 그래서 무릎 보호대를 착용하고 있다. 끝까지 악착같이 견뎌보자고 하는 이에게 곧 중앙 난방 배관이 따뜻해진다면 얼마나 좋을까? 중앙난방이 들어오지 않는 지금의 환절기를 잘 이겨내야 가을 건강을 지킨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shrtorwkwjsrj

    저렇게 몇겹껴신는거보다, 헐렁하게 2겹신는것이 훨씬 따뜻하답니다.

    2012.10.15 09:32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