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모음2012. 10. 12. 05:38

10월 14일 일요일은 리투아니아 국회의원 선거가 있는 날이다. 한국은 주중에서 선거일을 선택해 법정공휴일로 정한다. 리투아니아는 모든 사람이 쉬는 일요일을 정한 것이 한국과는 다르다. 일요일을 투표일로 정하는 것에 대해 이견을 내는 목소리가 들리지 않는다.

일전에 선관위 직원이 투표권이 있는 아내에게 직접 투표통지서를 건네주었다. 근래에 한국에서 투표시간 연장을 두고 공방전이 벌어졌다. 리투아니아는 몇 시까지일까가 제일 궁금했다. 통지서를 살펴보니 오전 7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투표 총시간이 13시간으로 한국보다 1시간이 더 많다.

* 리투아니아 투표통지서 (1차와 결선)

참고로 리투아니아는 투표일에 투표할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이틀에 걸쳐 모든 시정부 청사에서 투표할 수 있다. 10월 10일과 11일에 오전 8시부터 오후 8시까지다. 한국도 이 제도에 관심을 가져볼만하다.    

그런데 투표통지서가 1장이 아니라 2장이다. 이유는 이렇다. 한국은 1번 투표로 가장 득표를 많이 한 사람이 당선된다. 2012년 4월 한국 총선에서 무소속 박주선 후보가 31.55%으로 당선되었다. 리투아니아는 1차 투표에서 과반수를 얻은 후보자가 없으면 많이 득표한 1위와 2위가 결선투표에 올라간다. 그래서 통지서가 2장이다.

어제 빌뉴스대학교에서 한국어를 가르치고 집으로 돌아오는 데 순간 깜짝 놀랐다. 생전 처음 아파트 현관문에 종이 팻말이 붙어져 있었다. 마치 "Don't disturb(방해하지 마세요)"라는 호텔방 출입구를 연상시켰다(아내도 학교에서 수업 가르치고 있을 시간인데 ㅎㅎㅎ). 분명히 우리 집 아파트로 돌아왔는데 '언제 호텔방으로 변했지'라고 머리 속으로 상상하면서 팻말을 살펴보았다.

선거 정당 홍보물이었다. 과연 어떤 내용일까? 소개한다.

* 좋은 사람들이 직접 선거하러 오지 않음으로써 나쁜 정치인들을 선출한다.

* 투표해서 자신의 미래를 스스로 선택해라.



국회의원 141명을 뽑는데 무소속 후보자 493명, 단체(정당 포함) 후보자 562명이다. 총 1055명이 출마했다. 우파 연정이 그대로 살아남을 지 아니면 좌파 연정이 새로이 등극할 지 궁금하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