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겨선수 김레베카2012. 10. 6. 19:07

피겨 스케이팅 글로 유명한 블로거 해맑은 아찌님은 최근 글 "넝클째 굴러온 레베카 김 조 데뷔전서 10위 입상"에서 다음과 같이 썼다.

"이 정도라면 다른 대회에서 비슷한 쇼트 성적을 거두었던 선수들이 프리에서 대개 60점대 초반을 거둔 것으로 미루어 짐작할 때 쇼트 프리 합해 100점이라는 목표를 달성할 것 같습니다. 그 정도면 제가 기립박수 친다고 했는데 아마 치게 될 것 같네요 ㅎㅎㅎ"


드디어 방금 레베카와 키릴 조의 프리 경기가 끝났다. 결과는? 
해맑은 아찌님이 기립박수를 꼭 쳐야 한다.


프리 점수가 63.39이다. 쇼트 점수 41.09를 합쳐 합이 104.48이다. 이로써 100점을 넘었다. 현재 상황으로 보면 10위 안으로 진입이 유력해보인다. 두 사람에게 축하하고, 그 동안 고생하신 레베카 부모님에게도 축하한다. 앞으로 레베카-키릴과 더불어 한국 아이스댄스 팀의 발전에 많은 관심이 있길 바란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쳤습니다 ㅎㅎㅎㅎㅎㅎ!!! 다음 중기 목표 2015 사대륙 135점 제시했습니다. 2년 반 남았으니....

    2012.10.06 21:38 [ ADDR : EDIT/ DEL : REPLY ]
    • 베키네

      정확한 분석으로 목표점을 정해주셔서 많은 도전이 되었었습니다.이젠 그 목표점이 달성되었고 또다시 다음 목표점을 설정해 주시네요^^역시 많은 도전이 됩니다.그러나 정해진 그 점수만을 목표로 삼고 싶지는 안습니다.^©^ 노력과믿음에 따라 가능성은 무한계 일테니까요.
      해맑은 아찌님의 관심과 분석에 저희도 늘 촉각을 세우고 있습니다.관심에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초유스 최기자님께도 감사의말씀올립니다. 오늘의 레베카가 있기까지는 초유스님의관심과 후원이 큰 몫을 했습니다.

      2012.10.11 17:55 [ ADDR : EDIT/ DEL ]
  2. 베키네

    레베카를 한국국가대표로 보내기 위해 물심양면 후원해 주신 리투아니아의 모든 분들께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시간과 거리를 따지지 않고 레베카를 한국에 알리기 위해 글을 써주시고 촬영해주신 초유스 최기자님과비다사모님,레베카의 아픈 발과 무릎을 붙들고 매일 기도해주신 강스테판,마리아선교사님,아낌없이 물심양면 후원하신 김유명한인회회장님과사모님,맛있는한국과자와음식으로 베키를 늘 기쁘게해주신 김영삼사장님과이네타,등 이모저모 레베카를 위해 애써주신 많은 분들이 있었기에 오늘 태극마크를 달고 한국대표선수의 꿈을 이룰 수 있었습니다.앞으로도 갈 길이 먼 첫 걸음을 내딛었습니다.계속적인 관심과사랑을 보여주신다면 레베카에게 크나큰 힘이 될 것입니다.레베카에겐 리투아니아의교포란 말이 평생 붙을것 같네요 그리고 베키에겐 태어난 고향이고,저희가족에겐 제2의 고향이니 어쩌면 당연한 타이틀이죠.어제 조선 일보에도 리투아니아 교포란 타이틀로 나왔던걸요.^^

    2012.10.11 17:54 [ ADDR : EDIT/ DEL : REPLY ]
    • 아, 레베카 부모님 덕분이지요. 이제 "갈 때까지 가보자"로 올림픽 금메달까지 가야죠. ㅎㅎㅎ

      2012.10.07 06:22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