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2. 9. 27. 05:47

딸아이는 이제 초등학교 5년생이다. 리투아니아 학제에 따르면 중학교 1학년생이다. 4학년 때까지와 비교해서 가장 달라진 점은 숙제하는 시간이 길다는 것이다. 공부할 과제가 많아졌고, 또한 난이도도 훨씬 높아졌다. 그래서 늘 부모의 도움을 받고 있다.

최근 어느날 수학 숙제는 딸아이에게 아주 버거웠다. 축척과 거리 계산이었다. 지상거리와 도상거리를 구하는 것인데 책 어디를 뒤져봐도 공식이 없었다. 공식이 있다면 쉽게 문제를 풀 수 있다. 아이들 스스로 공식을 만들어내도록 의도한 것일까...... 

참고로 인터넷에서 찾은 공식이다.
지상거리 = 도상거리 x 축척의 분모
도시거리 = 지상거리 / 축척의 분모
축척 = 지상거리 / 도상거리

"이제 정말 공부 열심히 해야되겠다."
"너무 힘들어."

다음날 학교에 간 딸아이는 첫 수업을 마치자 휴식시간에 전화했다. 학교에서 딸아이가 전화하면 우선 걱정이 앞선다. 딸아이는 울먹이면서 말했다.

"반 친구들이 전부 나를 고자질쟁이라고 놀리고 있어."
"진정해. 시간이 지나면 돼."라고 아내가 달랬다.

아내에게 물었다. 
"왜 고자질쟁이가 되었는데?"

사연은 이렇다.
딸아이는 친했다고 오랫동안 친하지 않은 반친구가 있었는데 최근 다시 친해졌다. 이 친구가 딸아이는 "새로운 저 남자 반친구가 마음에 들어."라고 속내를 말했다. 그런데 이 친구는 이 말을 다른 반친구들에게 확 불어버렸다. 

이어서 학생들은 '얼레꼴레리 얼레꼴레리 누구누구는 누누구구를 좋한대요'식으로 딸아이를 놀래대기 시작했다. 예민한 딸아이는 당황해서 그만 화장실로 가서 울음을 터트렸다. 찾아온 친구와 의논해 반전체를 상대하기엔 혼자 힘으로 역부족하다고 해서 담임선생님을 찾아가 사정을 이야기했다. 

이것을 안 반 학생들이 다음날 아침 학교 교실로 들어선 딸아이를 향해 일제히 고자질쟁이라고 놀래대었고, 딸아이는 혼자 견디기 어려워 아내에게 전화했다. 이런 땐 든든한 아빠도 있다는 것을 보여주기 위해 즉각 문자쪽지를 날렸다.

Himnera! Saranghe! uldzimalgo, huanedzimalgo, nogaczegoja!!!! 
Maumi gangheja denda!
힘내라! 사랑해! 울지말고, 화내지말고. 너가 최고야!!! 마음이 강해야 된다!

* 딸아이는 최근 출장다녀온 아빠에게 종이를 접어서 만든 하트를 선물했다

"이럴 때 오빠가 있어 같은 학교에 다니면 참 좋을텐데."
"맞아. 나도 오빠가 둘이 있어 아무도 나를 놀리거나 건들지 못했지."라고 아내가 맞짱구쳤다.

3교시 수업이 끝나자 딸아이가 또 전화했다.

"아빠, 이제는 괜찮아. 선생님이 와서 말했고. 친구들이 미안하다고 말했다."
"그래, 잘 되었네. 아무리 친하다고 해도 마음을 말하지마. 그리고 놀린다고해서 금방 선생님한테 달려가지 말고, 일단 참아!"

한편 이번 경우를 통해 놀림을 당하는 아이 뒤에는 선생님이 버티고 있다는 것을 심어준 것 같다. 딸아이가 내일부터는 다시 밝은 모습으로 학교로 갈 수 있게 되어 다행스럽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ㅎㅎ다행이네요.
    명랑한 따님으로 다시 돌아와서...

    잘 보고가요

    2012.09.27 05:48 [ ADDR : EDIT/ DEL : REPL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