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활얘기2012.09.26 05:25

동유럽에 살기 시작한 90년대 초반에는 거의 한국인을 만날 수가 없었다. 그러다가 90년대 중후반부터 서서히 한국 관광객들이 많아졌다. 근래에 들어와서는 그 물결이 발트 3국까지 이어지고 있다. 한국인들을 위해 관광안내사 일을 하면서 얻는 좋은 점은 한국어를 내내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고, 또한 한국 사람들로부터 유익한 것을 배울 수 있다는 것이다.

버스로 이동하는 동안 관광객들의 동정을 살피지 않는다. 관광을 마치고 버스에 탄 인원을 파악하고 이들의 불편여부를 점검하는 일은 인솔자의 몫이기 때문이다. 9월 초순에 맞이한 손님들이 기억난다. 바로 뒷자리에 앉은 사람이 다리에 끈을 묶고 있었다.


"다리에 끈을 묶고 있으면 불편하지 않으세요?"
"아니요. 편하려고 끈을 묶었지요."
"그래요?"
"장거리 이동시에 다리를 오무리고 가는 것이 벌리고 가는 것보다 더 편하지요. 그래서 이렇게 마음대로 길이를 조정할 수 있는 끈을 만들어 사용하고 있어요."


이 말에 따라 허리를 곧곧하게 하고 다리를 오무리면서 한 동안 가보았더니 정말로 더 편한함을 느꼈다. 그런데 오무린 다리는 방심하면 이내 풀어졌다. 그래서 해외여행 고수들은 이렇게 끈을 사용하는 지혜를 터득했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

일전에 장거리 국제선 버스를 타고 탈린에서 빌뉴스까지 왔다. 8시간 버스 여행 중 옆자리에 사람이 앉아 있어 불편했다. 때론 상대방이 벌린 다리가 내 영역으로 들어오고, 때론 내 다리가 상대방 영역으로 들어갔다. 이런 경우에도 유용할 한국인 여행객의 다리 묶는 끈이 그 순간 절실히 떠올랐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