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모음2012. 9. 13. 04:19

2-3년 전부터 발트 3국이 한국 사람들로부터 관광지로 관심을 끌고 있다. 관광안내를 하면서 만나본 사람들 중 적지 않은 사람들이 자기가 처음으로 발트 3국을 여행하고 있는 사람으로 생각하고 있다. 그만큼 발트 3국이 한국 사람들에게 아직은 낯설다.

이런 낯선 관광지 거리에서 갑자기 한국 애국가를 듣게 된다면 어떤 기분일까? 

라트비아 수도 리가의 구시가지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 등재되어 있다. 자유의 상, 검은 머리 전당, 베드로 성당, 화약탑, 스웨덴 문, 리가성, 대야곱 성당 등 볼만한 것이 여기저기 흩어져 있다. 스웨덴 문을 통과해 대야콥 성당을 거쳐 나오다보면 많은 관광객들이 자주 눈에 띄는 곳이 있다.

바로 삼형제 건물이다. 건물 셋이 나란히 있는데 이는 중세 시대 주거지의 변천사를 한 눈에 볼 수 있는 곳으로 유명하다. 보는 방향에서 오른쪽 하얀색 건물은 15세기, 가운데 노란색 건물은 17세기, 왼쪽 초록색 건물은 18세기에 지어졌다. 지금 이 세 건물은 라트비아 건축 박물관으로 사용되고 있다.     


이 건물 앞에서 호른을 연주하는 사람이 있다. 그는 다가오는 관광객들이 어느 나라에서 온 사람인지를 재빨리 파악해 그 나라와 관련된 노래를 연주하는 사람이다. 지금껏 그는 한번도 틀리지 않고 한국인 관광객들에게 한국 애국가를 연주했다.

그가 애국가를 연주하자마자 관광객들은 깜짝 놀란다. 대부분 한국인들의 반응은 이렇다.

"어머, 우리가 한국 사람인 줄 어떻게 알고, 이렇게 애국가를 연주할까?"
"팁 줘야겠네."
"맞아, 팁 받으려면 이 정도는 수고해야지."


일전에 안내한 관광객들은 모두 여고 동창생들이었다. 갑작스런 뭉클함으로 이들은 듣기만으로는 부족해서 호른 연주에 맞춰 다 함께 애국가를 불렀다. 한국인의 기상을 보는 듯했다.

노래를 마치자 이들은 지갑이나 호주머니에서 팁을 꺼냈다. 애국가 덕분에 이날 아침 호른 연주자는 대박을 맞았다. 지나가는 행인들도 박수로 이에 응답했다. 물론 팁을 기대하고 연주하겠지만, 세계 속 한국의 위상을 알 수 있는 한 장면이 아닐까......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정종필

    저는 작년부터 초유스님의 블로그 애독자입니다. 이번 여름 방학에 패키지로 북유럽6개국을 여행하면서 리가와 탈린을 들렀어요. 초유스님 생각이 많이 나던걸요. 북유럽 패키지에 리투아니아는 들어가 있지 않았지만 그날 가이드 하시는 분이 리투아니아에 사는 교민이어서 참 반가왔답니다. 리가의 사진에 있는 저 장소에서 애국가를 들었어요. 가슴이 뭉클하더군요.

    2012.10.05 15:42 [ ADDR : EDIT/ DEL : REPLY ]
  2. 정종필

    아 그리고 저도 대구 사람입니다. 요가일래가 정말 예뻐서 특히 노래부르는 모습이 너무 예뻐서 자주 들른답니다.

    2012.10.05 15:44 [ ADDR : EDIT/ DEL : REPLY ]
    • 반갑습니다. 먼 곳까지 오셔서 만나지 못했으니 아쉽네요. 좋은 하루, 좋은 여행을 기원합니다.

      2012.10.06 16:24 신고 [ ADDR : EDIT/ DEL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