곧 영국 런던에서 하계 올림픽이 열린다. 이 여름철에 소치와 평창 동계 홀림픽 출전을 위해 힘을 쏟고 있는 한국인 소녀가 있다. 바로 올림픽 아이스댄스 부문에서 김연아를 꿈꾸고 있는 선수이다. 

7월 14일 아이스하기가 인기를 끌고 있는 나라 라트비아를 다녀왔다. 수도 리가에서 남쪽으로 40여km 떨어진 엘가바 오조 아이스링크장에서는 러시아 국가대표 아이스댄스 선수들이 하계 전지훈련 중이었다. 유럽인 선수들 사이에 군계일학으로 한 동양인 소녀가 있었다. 바로 우리나라 동포 김레베카 선수이다. 

* 러시아 국가대표 선수들과 함께 훈련을 받은 김레베카 

레베카는 1998년 리투아니아에서 태어나서 일곱 살 때부터 피겨스케이팅을 시작해 발트 3국과 인근 국가에서도 미래의 유망주로 주목받으면서 자랐다. 2010년 중반 피겨 스케이팅 환경이 더 나은 러시아 모스크바로 이주해서 싱글 전문클럽인 체스카에서 훈련을 받았다. 

지금은 아이스댄스 전문클럽인 UOR-4에 소속되어 있다. 레베카(만 14세)는 지난해 말 싱글 피겨스케이팅에서 아이스댄스로 전향한 후 러시아인 키릴 미노프(Kiril Minov, 만 19세)와 한 조를 이루고 있다. "싱글을 할 때는 점프 뛰는 것 때문에 굉장히 신경이 쓰이고 힘들었는데, 아이스댄스를 할 때는 스케이팅을 더 즐기는 것 같다."라며 레베카는 자신의 결정에 만족하고 있다.  

* 김레베카와 키릴 미노프

대한빙상경기연맹이 5월 개최한 평창올림픽 아이스댄스 육성팀 오디션에서 레베카와 키릴 조는 향후 한국을 대표할 만한 팀 중 하나로 평가받았다. 러시아 국가대표 코치들은 "레베카와 키릴이 짧은 시간에 놀랍고 괄목할 만한 성장을 해냈다."고 말했다. 한편 대한빙상경기연맹은 국제빙상경기연맹(ISU) 규정에 의거해 두 선수 중 한 명만 한국 국적자이면 한국 대표 선수로 국제 대회에 참가가 가능하도록 했다. 이에 레베카와 키릴은 8월초 한국에서 열리는 주니어 그랑프리 한국 대표 선발전에 대비하고 있다. 

"일단은 한국에서 인정을 받으면 좋을 것 같고, 이제 우리가 주니어 그랑프리를 나가면 우리가 보여줄 수 있는 것을 다 보여주고 좋은 결과를 얻었으면 좋겠다."라고 레베카는 자신의 희망을 말했다. 

레베카와 키릴 조가 한국을 대표해 소치와 평창 올림픽에 출전하기 위해서는 선발됨과 아울러 올림픽 출전 커트라인 점수를 획득해야 한다. 또한 키릴이 한국 국적을 취득해야 한다. 현재 키릴은 한국 국적 취득에 강한 의지를 가지고 있다. 아래는 라트비아 엘가바 오조 아이스링크장에서 훈련하고 있는 레베카와 키릴의 모습을 담고 있는 영상이다.   



리투아니아에서 피겨스케이팅 기초를 다졌고 러시아에서 훈련으로 성숙된 아이스댄스 실력으로 레베카가 한국에 좋은 결실을 안겨주고, 또한 불모지나 다름없는 우리나라 아이스댄스에 싱글의 김연아처럼 새로운 역사를 써나가길 기대한다. 


Posted by 초유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