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모음2012. 6. 2. 06:11

최근 빌뉴스 중심가를 산책하다가 하얀꽃이 눈에 확 들어왔다. 

무슨 꽃일까? 
바로 아카시아꽃이다. 

이국 땅에서 이 꽃을 볼 때마다 어린 시절의 추억이 떠오른다. 친구들과 뒷산에서 놀다가 배가 고프면 아카시아꽃으로 허기를 때우기도 했다. 

돌로 화덕을 만들고 위에는 평평한 돌을 놓는다. 그리고 밑에 불을 지펴서 돌이 뜨거지면 아카시아꽃을 그 위에 얹어서 지져 먹는다. 


가위바위보로 아카시아 잎을 손가락으로 튕겨서 떼어내던 놀이도 참 많이 했다. 종종 유럽에서도 이 놀이를 하지만 돌 위에 아카시아꽃을 지져먹는 것만큼은 흥이 나지 않는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