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가일래2011. 11. 17. 15:45

얼마 전 딸아이 요가일래는 만 10살이 되었다. 10년 동안 딸아이의 단독 사진을 모아보니 5000여장에 이른다. 매년 500장을 찍은 셈이다. 현재 이 사진들을 추려서 딸아이에게 작은 선물을 해주려고 한다.


때는 2004년 4월 1일로 만 두 살 반이다. 딸아이는 체스 알을 가지고 열심히 놀고 있다. 그리고 한 생각이 떠올랐는지 딸아이는 아빠에게로 와서 으르릉거린다. 체스 졸(卒)을 손톱에 끼고 호랑이가 된 듯하다.


붉은색 졸로는 아빠를 잡아먹는데 실패했다. 이젠 노란색 졸로 전법을 달리해본다. 


아이를 키우면서 힘든 일도 있지만, 이렇게 천진난만한 발상과 놀이로 그 힘듬을 상쇄시켜주기도 한다.
 
Posted by 초유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

    댓글은 처음 달지만 이 블로그 알게된 후부터 거의 매일 들어오는 것 같아요
    요가일래 보려구요 ^^ 앞으로도 요가일래 사진 계속 올려주세요!
    저도 훗날엔 요가일래같은 딸 낳고 싶어요 초유스님이 너무 부럽네요
    요가일래 정말 사랑스러워요 :)

    2011.11.18 02:09 [ ADDR : EDIT/ DEL : REPLY ]